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지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성지원 금융팀 금융팀 기자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1.03.04 07:54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1.03.04 07:54 기준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김종인 "서울·부산 다 이긴다...與분열, 새 대선후보 나올 것" 유료

    ... 혼자 생각하는 거고, 정상적으로 갈 거니 너무 관심 갖지 마시라. 당에서 나간 뒤 '자연인 김종인'으로 있을 때, 또 어느 특정인이나 세력이 자신을 세게 당기면 어떻게 할 거냐 물었다. 김 위원장은 망설임 없이 “당겨도 안 간다. 끌려가는 사람 아니다. 더는 안 한다”고 답했다. 권호ㆍ성지원 기자, 김수현 인턴기자 gnomon@joongang.co.kr
  • 진중권, 야권에 “좌파·빨갱이 빼고 말하는 법부터 배워라”

    진중권, 야권에 “좌파·빨갱이 빼고 말하는 법부터 배워라” 유료

    ... 듣고 '와, 대단하다' 싶었다. 막가고 있다”고 했다.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선 “(대선 출마에 뜻이 있다면) 지금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7월까지가 총장 임기인데, 이걸 채우는 것보다 '이건 아니다'라는 신호를 확실히 주는 게 그림도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 유영민 "文의 말" 김태년이 잘랐다···野 "레임덕 본격화"

    유영민 "文의 말" 김태년이 잘랐다···野 "레임덕 본격화" 유료

    ... 교수는 “과거라면 대통령 발언을 두고 '통보받지 못했다' '그런 뜻이 아니다'라고 감히 얘기할 수 있었겠나”며 “전형적인 임기말 레임덕 현상”이라고 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의 속도조절론까지 거부하는 여권 인사들의 모습이 안쓰럽다 못해 걱정스럽다”고 했다. 송승환·성지원·남수현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