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택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호영 "인물난? 누가 한들 오거돈·박원순보다 못 하겠나"

    주호영 "인물난? 누가 한들 오거돈·박원순보다 못 하겠나" 유료

    ... 잘라내고 싶다'고 한탄하는 게 아닌가.” 주 원내대표는 재차 “국민의힘에 훌륭한 후보가 많다. 경선을 거쳐 후보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곧, 제3 후보 영입론이나 야권 연대는 선택지에 없거나 뒷순위란 의미로 풀이된다. 실제로 그는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해 “얼마 전까지 대척점에 있던 사람이 우리당의 후보가 되기는 쉽지 않다”고 ...
  • 스프링캠프 '핫플' 입성 KT, 프런트 기민하게 움직였다

    스프링캠프 '핫플' 입성 KT, 프런트 기민하게 움직였다 유료

    ... 전훈지 선정은 KBO리그 10개 구단 모두의 고민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예년처럼 미국·일본·호주 등에서 훈련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국내 훈련은 선택지가 아니었다. 이숭용 KT 단장은 2020시즌 개막 시점부터 국내 캠프를 진행할 최적의 장소를 찾았다. 팬데믹(전 세계 대유행) 상황에서 앞날을 예측하기 어려웠지만, 일단 움직였다. 실무를 ...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국의 대중 압박에 어떻게 참여할지 정교한 대응 준비해야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국의 대중 압박에 어떻게 참여할지 정교한 대응 준비해야 유료

    ... 미·중 관계를 상수로 놓고 한국의 운신을 제약당하는 숙명론에도 문제가 있지만, 희망적 사고에 매몰돼 변화하는 질서를 놓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사안을 잘게 쪼개 다양한 선택지를 만드는 실용주의적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 사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도 참여와 불참의 양자택일의 문제가 아니다. 양해각서(MOU)를 맺는 방식이나 제3국 진출, 공동 협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