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2025년 미국 '유령함대'와 중국 항모전단이 맞선다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2025년 미국 '유령함대'와 중국 항모전단이 맞선다 유료

    ... 원해작전에 나머지는 미 본토 연안 방어에 활용한다. 중국 대응의 최전선에 나설 대표적인 미 해군 무인함은 대형 무인수상함(LUSV)과 초대형 무인잠수정(XLUUV)이다. 미 해군은 LUSV를 선체 길이 60∼90m에 만재 2000t, 최대 속력 38노트(시속 70㎞)로 건조할 계획이다. 2척 건조에 올해 4억 달러를 올렸다. 2024년까지 총 10척 확보에 27억 달러가 투입된다. ...
  • [국민의 기업] 방폐물 운반·처분·관리까지 … 세계 최고 기술력으로 안전을 지킨다

    [국민의 기업] 방폐물 운반·처분·관리까지 … 세계 최고 기술력으로 안전을 지킨다 유료

    ... 앞서 수십 년간 방폐장을 운영해 온 선도국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폐기물의 인수검사부터 운반·처분·시설운영을 맡고 있다. 방폐물 전용 운반선 청정누리호. 누출에 대비해 이중 선체, 방사선 차폐구조로 설계됐다. 원전에서 발생한 방폐물은 전용 운반선 '청정누리호'를 통해 경주 월성 선착장에 도착한다. 청정누리호는 이중 선체, 방사선 차폐구조로 설계됐고, 최신 방사선 ...
  •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지하 130m 돔에서 300년간 동면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지하 130m 돔에서 300년간 동면 유료

    ... 있다. 하지만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수송·보관하는 기술도 점점 발전하고 있다. 2009년 건조한 국내 유일 방사성 폐기물 전용 운반선 '청정누리호'가 대표적이다. 청정누리호는 이중 선체, 방사선 차폐구조, 이중 엔진 등 안전장치를 중첩해 만들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국제기준과 선박안전법 등 국내외 기준을 모두 충족했다. 사고로 선체가 침몰하더라도 방사능을 바다로 누출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