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진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지하 130m 돔에서 300년간 동면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지하 130m 돔에서 300년간 동면 유료

    ... 폐기물 드럼통으로 가득 찬 사일로는 마지막으로 쇄석으로 처분고 내부를 채우고 수 세기에 걸친 '동면'에 들어간다. 경주 방폐장을 관리하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는 “운영허가를 받을 당시 사일로 콘크리트는 수명이 1400년으로 평가됐다”며 “선진국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 [사설] 김우중의 기업가 정신을 되새겨 본다 유료

    ... 도전과 혁신의 발목을 잡으면서다. 4차 산업혁명이 꽃피고 있는데도 공유승차 사업조차 법정에서 위법성을 판정받는 지경이다. 기업을 승계하면 세계 최고 65% 세율의 상속세가 적용된다. 주요 선진국이 내린 법인세도 한국은 거꾸로 올렸다. 소득주도 성장으로 반(反)기업·반시장 정책이 꼬리를 물면서 기업들은 혁신은커녕 현상 유지도 어려워 허덕인다. 결국 김 전 회장이 외환위기와 부채경영 ...
  •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지하 130m 돔에서 300년간 동면

    중·저준위 방사성 폐기물, 지하 130m 돔에서 300년간 동면 유료

    ... 폐기물 드럼통으로 가득 찬 사일로는 마지막으로 쇄석으로 처분고 내부를 채우고 수 세기에 걸친 '동면'에 들어간다. 경주 방폐장을 관리하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는 “운영허가를 받을 당시 사일로 콘크리트는 수명이 1400년으로 평가됐다”며 “선진국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