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제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메시 공격P 1000개, 호날두 1000경기 출전

    메시 공격P 1000개, 호날두 1000경기 출전

    23일 에이바르전에서 4을 몰아치며 대승을 이끈 메시(왼쪽). 메시는 이날 개인통산 공격포인트 1000개를 돌파했다. [사진 바르셀로나 인스타그램]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와 ... 인스타그램] 같은날 이탈리아 유벤투스 공격수 호날두는 스팔과 세리에A 원정 경기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2-1 승리에 기여했다. 호날두는 2002년 스포르팅CP에서 프로 데뷔 후 포르투갈 ...
  • '손흥민 없이 2연패' 모리뉴, "공격수들 병원에 있다"

    '손흥민 없이 2연패' 모리뉴, "공격수들 병원에 있다"

    ... 공격수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오른팔을 다쳤다. 팔꿈치와 손목을 잇는 뼈인 전완, 그 중 엄지손가락을 타고 내려오는 요골이 절됐다. 지난 21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 공격수 루카스 모우라와 스티븐 베르흐베인이 나섰다. 하지만 전반 15분 올리비에 지루에게 선제실점했다. 또 후반 3분 첼시 마르코스 알론소에 추가골을 내줬다. 후반 44분 첼시 안토니오 ...
  • '부상 복귀' 이강인 교체 출전해 30분간 활약…팀은 0-3 패배

    '부상 복귀' 이강인 교체 출전해 30분간 활약…팀은 0-3 패배

    ... 건너뛴 이강인은 이날 정규 리그 경기를 통해 복귀해 30분간 활약했다. 전반 12분 미켈 메리노에게 선제골을 내준 발렌시아는 전반 추가시간 나초 몬레알에게추가 을 허용했다. 이어 후반 시작 3분 만에 아드난 야누자이에게 왼발 중거리 슛으로 쐐기 을 내줘 0-3 완패했다. 최근 리그 3경기 연속으로 무승(1무 2패)에 그친 발렌시아는 10승 8무 7패(승점 ...
  • '달튼 35세이브 맹활약' 안양 한라, 4강 PO 첫 승

    '달튼 35세이브 맹활약' 안양 한라, 4강 PO 첫 승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안양 한라가 리 맷 달튼의 맹활약 속에 파이널 진출에 한 발 다가섰다. 한라는 22일 안양 빙상장에서 열린 2019~2020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4강 플레이오프(3전 ... 한라는 1피리어드 시작 1분43초 만에 강윤석으로부터 패스를 연결 받은 알렉스 플란트가 지역 오른쪽으로 찌른 패스를 이영준이 리스트샷으로 마무리, 선제골을 뽑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흥민 50골 돌파…'기생충'처럼 한 획

    손흥민 50 돌파…'기생충'처럼 한 획 유료

    손흥민이 애스턴 빌라전에서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50, 51호 을 넣었다. 50 돌파는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이다. [EPA=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역사를 ... 왼쪽에서 상대 수비 넷에 에워싸인 손흥민은 정확한 드리블로 수비수 둘을 제친 뒤, 오른발 슛으로 망 오른쪽 구석을 찔렀다. 선제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15일 토크스포츠에 ...
  • 손흥민 50골 돌파…'기생충'처럼 한 획

    손흥민 50 돌파…'기생충'처럼 한 획 유료

    손흥민이 애스턴 빌라전에서 프리미어리그 개인 통산 50, 51호 을 넣었다. 50 돌파는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이다. [EPA=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역사를 ... 왼쪽에서 상대 수비 넷에 에워싸인 손흥민은 정확한 드리블로 수비수 둘을 제친 뒤, 오른발 슛으로 망 오른쪽 구석을 찔렀다. 선제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15일 토크스포츠에 ...
  •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원두재와 조규성, 현대가 위안 된 '젊은 피' 유료

    ... 우승하겠다는 '더블' 의지를 강력하게 내비치는 움직임이었다. 그러나 첫 경기는 내용도 결과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울산은 선제골을 얻어맞은 뒤 끌려가다 상대 자책골로 힘겹게 비겼고, 전북은 김진수(28)의 자책골을 포함해 전반에만 먼저 두 을 내주다가 후반 만회골로 영패를 면했다. 새로운 선수들의 영입으로 조직력이 완벽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두 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