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수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검색어 1위' 황재균 "방송? KT 알리고, 나도 힐링"

    [IS 인터뷰]'검색어 1위' 황재균 "방송? KT 알리고, 나도 힐링" 유료

    ... (주장으로) 추천했다. 이강철 감독님께서 직접 전화해서 제안하셨다"며 "KT가 2020년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그 기운을 이어가야 한다. 그래서 부담도 크다"고 털어놨다. 황재균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 부회장도 맡았다. 그는 "회장 양의지(NC)와 김현수(LG)·이재원(SK) 등 동기들이 선수협을 제대로 이끌어 보자는 취지에서 힘을 모은 것"이라고 전했다. 여러 직책을 맡았지만, ...
  • 오프시즌 훈련도 평준화…야구장 출근 도장찍는 선수가 늘어났다

    오프시즌 훈련도 평준화…야구장 출근 도장찍는 선수가 늘어났다 유료

    ... 야구장으로 출근하고 있다. 저년차 젊은 선수들이 '오전반'에 많다. 롯데 관계자는 "발열 체크를 매일 하는 등 선수들이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훈련한다"고 귀띔했다. 한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는 저연봉 선수를 위해 지난 11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에 겨울 트레이닝 캠프를 차렸다.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 김용일 회장(LG 트레이너) 등 현직 야구단 트레이너 10여 ...
  • 선수협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선수협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유료

    지난해 12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NC 양의지. 연합뉴스 양의지(NC) 회장 체제 출범 두 달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가 달라졌다. 주요 이슈마다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KT 불펜 투수 주권은 지난 11일 KBO에 연봉 조정을 신청했다. 주권은 2억 5000만원을 요구했고, 구단은 2억 2000만원을 제시한 뒤 선을 그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