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방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최전방' 주니오에서 '최후방' 조현우로 이어지는 울산의 산맥

    '최전방' 주니오에서 '최후방' 조현우로 이어지는 울산의 산맥

    ... 느낄 수 있었다. 0-0 상황에서 조현우는 수차례 슈퍼세이브로 울산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전반 25분 강원 조지훈의 오른발 슈팅, 후반 4분 조지훈의 오른발 프리킥 등을 막아냈다. 조현우의 선방쇼였다. 조현우의 동물적 감각이 아니었다면 막을 수 없는 코스였다. 실점을 허용했다면 울산은 힘든 경기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조현우가 막아줬기에 울산은 후반 27분 윤빛가람의 결승골로 이어질 ...
  • '500경기' 김영광은 지금 동체시력 강화 중

    '500경기' 김영광은 지금 동체시력 강화 중

    ... 김영광은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선수단의 실질적인 리더 역할을 맡았다. 성남의 올 시즌 5경기를 모두 풀타임 소화했고, 초반 4연속 무패(2승2무) 행진을 이끌었다. 김영광의 신들린 듯한 선방쇼에 힘입어 성남은 5라운드 대구전에 두 골을 내주고도 전북과 함께 리그 최소 실점(3골) 선두다. 김영광은 성남에 입단하며 신인 시절 등번호 41번을 골랐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의미다. ...
  • [현장인터뷰]김영광 "수비수와 조화가 잘 돼 선방할 수 있었다"

    [현장인터뷰]김영광 "수비수와 조화가 잘 돼 선방할 수 있었다"

    김영광 선방쇼를 펼친 성남 FC의 골키퍼 김영광이 모든 공을 수비수들에게 돌렸다. 성남 FC는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 매번 느끼는 것이다. 수비수들이 각을 좁혀줬고, 원하는 위치에 서줬다. 수비수들 덕분에 좋은 선방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상암=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
  • [현장에서]김남일의 도발이 통했다

    [현장에서]김남일의 도발이 통했다

    ... 결론적으로 김 감독의 도발은 통했다. 성남은 효율적으로 서울을 공략하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전반 44분 양동현의 오른발 슈팅 등으로 서울 골문을 위협했고, 골키퍼 김영광은 위기의 순간 선방쇼를 펼치며 성남을 구해냈다. 그리고 후반 44분 토미가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용병술에서도 1년 차 김 감독이 이겼다. 후반 37분 교체 투입된 토미가 결승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김 감독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전방' 주니오에서 '최후방' 조현우로 이어지는 울산의 산맥

    '최전방' 주니오에서 '최후방' 조현우로 이어지는 울산의 산맥 유료

    ... 느낄 수 있었다. 0-0 상황에서 조현우는 수차례 슈퍼세이브로 울산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전반 25분 강원 조지훈의 오른발 슈팅, 후반 4분 조지훈의 오른발 프리킥 등을 막아냈다. 조현우의 선방쇼였다. 조현우의 동물적 감각이 아니었다면 막을 수 없는 코스였다. 실점을 허용했다면 울산은 힘든 경기를 할 수 밖에 없었다. 조현우가 막아줬기에 울산은 후반 27분 윤빛가람의 결승골로 이어질 ...
  • '500경기' 김영광은 지금 동체시력 강화 중

    '500경기' 김영광은 지금 동체시력 강화 중 유료

    ... 김영광은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선수단의 실질적인 리더 역할을 맡았다. 성남의 올 시즌 5경기를 모두 풀타임 소화했고, 초반 4연속 무패(2승2무) 행진을 이끌었다. 김영광의 신들린 듯한 선방쇼에 힘입어 성남은 5라운드 대구전에 두 골을 내주고도 전북과 함께 리그 최소 실점(3골) 선두다. 김영광은 성남에 입단하며 신인 시절 등번호 41번을 골랐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의미다. ...
  • '500경기' 김영광은 지금 동체시력 강화 중

    '500경기' 김영광은 지금 동체시력 강화 중 유료

    ... 김영광은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선수단의 실질적인 리더 역할을 맡았다. 성남의 올 시즌 5경기를 모두 풀타임 소화했고, 초반 4연속 무패(2승2무) 행진을 이끌었다. 김영광의 신들린 듯한 선방쇼에 힘입어 성남은 5라운드 대구전에 두 골을 내주고도 전북과 함께 리그 최소 실점(3골) 선두다. 김영광은 성남에 입단하며 신인 시절 등번호 41번을 골랐다.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의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