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두타자 정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플 IS] 42일 전 '글러브 패대기' 분노… 김원중 최다 2이닝 32구로 탈출

    [피플 IS] 42일 전 '글러브 패대기' 분노… 김원중 최다 2이닝 32구로 탈출 유료

    ... 분노를 표출했다. 팀 패배의 책임감과 승부욕, 또 구겨진 자존심 등의 영향으로 보였다. 상대 타자, 볼카운트를 고려하면 다소 고개를 갸웃거리게 하는 벤치의 작전이었다. 당시 허문회 감독은 "확률적으로 ... 반면, 롯데는 클로저의 깔끔한 투구를 등에 업어 분위기를 탈 수 있었다. 연장 10회 초 선두타자 추재현의 2루타에 이은 후속 전준우의 안타가 나왔고 4번타자 정훈이 1타점 적시타를 쳤다. ...
  • [IS 스타] 주간 20탈삼진…자유자재로 변화구, 원태인의 '괴력투'

    [IS 스타] 주간 20탈삼진…자유자재로 변화구, 원태인의 '괴력투' 유료

    ... 달성한 뒤 2530일 만에 나온 기록이다. 1회 말부터 위력적이었다. 2사 1루에서 4번 타자 이대호를 시속 127㎞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2회에는 한동희를 몸에 맞는 공으로 ... 이대호를 초구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지만, 전준우가 3루까지 진루했다. 원태인은 차분하게 정훈과 딕슨 마차도를 연속 삼진으로 막아냈다. 두 타자 연속 결정구로 슬라이더를 던졌고, 상대 배트가 ...
  • 추신수 너무 의식했나? 최정·최주환 멀티포…SSG 첫승 쓱 배송

    추신수 너무 의식했나? 최정·최주환 멀티포…SSG 첫승 쓱 배송 유료

    ... 입장 정원(2300명·수용 가능 관중의 10%)을 모두 채운 가운데 열린 창단 첫 경기에서 간판타자 최정(34)과 42억원을 투자해 영입한 FA 내야수 최주환(33)이 활약하며 역사적인 첫 승리를 이끌었다. 포문은 최정이 열었다. 0-0으로 맞선 2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선 최정은 롯데 선발 투수 댄 스트레일리의 바깥쪽(우타자 기준) 시속 145㎞ 포심 패스트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