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유료

    ... 나를 찾는 요구가 있다면 모르겠는데 그걸 지금 말할 수도 없지 않나.” 정치는 계속하나. “물론이다.” “늦어도 연내에 비대위 끝내자는 요구 많아” 총선을 이끌었던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엄밀하게 따지면 패장이다. 하지만 책임론에선 벗어나 있다. 공천에 개입하지 않았고 선거 전 막판 2주간 선대위원장을 맡았기 때문에 솜씨를 뽐내기엔 시간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
  • [글로벌 아이] 한국 보수가 찾아야할 '요시무라'

    [글로벌 아이] 한국 보수가 찾아야할 '요시무라' 유료

    ... '한국판 요시무라'를 열 명쯤은 공천해야 했지만 현실은 딴판이었다. 그럴듯한 새 인물은 눈을 씻고 찾아도 없었다. 공천작업은 황교안·김형오·홍준표의 갈등 속에 흙탕물로 변했다. 김종인 전 선대위원장의 느닷없는 '40대 경제전문가 기수론'이 잘 와닿지는 않는다. 하지만 적어도 지금 욕심을 부리는 분들 수준으로 보수의 재건은 어림도 없다. 국민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인물을 키우지 못하면 ...
  • [박보균 칼럼] 이언주·전희경 좌절 이후 통합당

    [박보균 칼럼] 이언주·전희경 좌절 이후 통합당 유료

    ... 독주와 위선에 맞섰다 전희경은 10월 광화문광장의 한복판에 있었다. 그는 비례대표다. 총선 때 '돌연' 사라졌다. 출마 장소는 인천 동·미추홀갑. 중앙 무대와 거리가 멀다. 김종인 당시 선대위원장은 아쉬워했다. “전의원은 내가 가장 관심을 가진 재원이다. 종로 같은 데 출마했으면···.” 야당의 무기는 상징과 언어다. 코로나19가 덮쳤다. 그럴수록 그 무기는 역동성과 세련미를 갖춰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