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리얼미터 표본 편중 논란…응답자 66%가 “문 대통령 찍었다”

    리얼미터 표본 편중 논란…응답자 66%가 “문 대통령 찍었다” 유료

    ... 여론이 실제보다 부풀려 수집)되고, 야당 후보 지지층이 과소 표집됐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미래통합당 등은 “의도적인 여론조작 아니냐”고 지적했다. 전희경 통합당 대변인은 “리얼미터는 이미 선관위로부터 경고도 받았고 회사 간부 출신이 '조국백서' 필진임도 확인됐다”며 “계속해서 이런 문제가 불거지는 것은 단순한 실력 부족이 아니라 명백히 의도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 호남계 3당 “24일 합당”…손학규 “대표직 내려놓고 백의종군”

    호남계 3당 “24일 합당”…손학규 “대표직 내려놓고 백의종군” 유료

    ... 불출마…“김형오 TK 각개격파 먹혔다” 새 당 대표는 현재 당 대표가 추천한 인사로 꾸려진다. '3인 공동 대표제'지만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통합정당 대표로 등록할 방침이다. 당초 쓰려면 '민주통합당'이 중앙선관위로부터 사용 불허 판정을 받으면서 새 당명도 구해야 한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 바른미래 비례 9명 '셀프제명'…손학규 사실상 혼자 남았다

    바른미래 비례 9명 '셀프제명'…손학규 사실상 혼자 남았다 유료

    ...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당 사무총장은 셀프 제명의 적법성 여부에 관한 유권해석을 받기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에 질의서를 제출했다. 한편 호남 3당이 통합 후 사용하려던 '민주통합당'에 대해 선관위가 불가 판단을 했다. “2016년 등록한 통합민주당이 활동 중이라 유사 정당명에 해당한다”고 봐서다. 윤정민·김홍범 기자 yunj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