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진욱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1라운드 마친 2019~2019 V-리그, 인기 가속도 증명

    1라운드 마친 2019~2019 V-리그, 인기 가속도 증명

    ... 10년 만에 1라운드 전승을 거두며 V-리그 여자부 독주 체제를 갖췄다. KOVO 제공 도드람 2019~2019 V-리그가 남녀부 모두 1라운드 일정을 마쳤다. 남자부는 OK저축은행이 석진욱 감독 체제에서 안정된 플레이를 하며 5승1패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정규 시즌 1위 대한항공은 역대 최단신 외인 비에나가 기대 이상으로 빼어난 기량을 보여주며 1군에 안착했다. 여자부는 GS칼텍스의 ...
  • '30년 지기' 사령탑 간 맞대결…최태웅 감독 웃었다

    '30년 지기' 사령탑 간 맞대결…최태웅 감독 웃었다

    ... OK저축은행의 1라운드 전승을 저지했습니다. 30년 지기의 첫 사령탑 맞대결 승자는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이었습니다. 현대캐피탈은 5일 안산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 0으로 ... 1라운드 전승을 노렸던 OK저축은행은 현대캐피탈에 발목을 잡혔습니다. OK저축은행 신임 사령탑 석진욱 감독은 5개 구단과의 첫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지만 초·중·고와 대학까지 함께 다닌 최태웅 감독과의 ...
  •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 5위로 올라섰지만, 세 시즌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올 시즌 송명근이 달라졌다. '배구도사 돌(石)도사'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의 역할이 컸다. 올 4월 부임한 석 감독은 송명근과 속 깊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 석 감독은 송명근의 처지에 공감하면서도 신랄한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석 감독은 “명근이한테 '수술한 지 2년 지났다. 부상 얘기는 ...
  •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 5위로 올라섰지만, 세 시즌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올 시즌 송명근이 달라졌다. '배구도사 돌(石)도사'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의 역할이 컸다. 올 4월 부임한 석 감독은 송명근과 속 깊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 석 감독은 송명근의 처지에 공감하면서도 신랄한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석 감독은 “명근이한테 '수술한 지 2년 지났다. 부상 얘기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유료

    ... 5위로 올라섰지만, 세 시즌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올 시즌 송명근이 달라졌다. '배구도사 돌(石)도사'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의 역할이 컸다. 올 4월 부임한 석 감독은 송명근과 속 깊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 석 감독은 송명근의 처지에 공감하면서도 신랄한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석 감독은 “명근이한테 '수술한 지 2년 지났다. 부상 얘기는 ...
  •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돌도사 기 받은 송명근, OK저축은행 5연승 이끌다 유료

    ... 5위로 올라섰지만, 세 시즌 연속으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올 시즌 송명근이 달라졌다. '배구도사 돌(石)도사'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의 역할이 컸다. 올 4월 부임한 석 감독은 송명근과 속 깊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 석 감독은 송명근의 처지에 공감하면서도 신랄한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석 감독은 “명근이한테 '수술한 지 2년 지났다. 부상 얘기는 ...
  • 석진욱 감독의 일석이조, 좋은 아빠·준비하는 감독

    석진욱 감독의 일석이조, 좋은 아빠·준비하는 감독 유료

    석진욱 감독과 아들 석재호군. 장충=이형석 기자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 - KB손해보험전. 중앙 관중석에 앉은 아빠와 아들이 다정하게 경기를 관전했다. 아들의 질문에 ... 삼성화재의 왕조 구축에 큰 역할을 했던 모습을 보진 못했지만, 재호 군이 배구를 좋아해서다. 석 감독은 "둘째 아들이 클럽 배구를 하고 있다. 배구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지난 4월부터 OK저축은행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