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좌교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호근 칼럼] 내 이름은 엔터테인먼트

    [송호근 칼럼] 내 이름은 엔터테인먼트 유료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석좌교수 1980년대 중반 이역만리 미국 보스턴, 유학생 종강파티가 열렸다. 유학생과 가족들은 한 학기 살아남았다는 안도감과 긴 여름 휴가에 들떠 있었다. 범생 고수들, 유아에서 대학까지 2등 기억은 없는 '공부의 신' 무리는 저마다 잘난 지식을 뽐냈다. 그 때 커플이 입장했다. 뭇시선이 그 쪽으로 쏠렸다. 삼성 가(家) 손녀라고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거침없이 질주하다 코로나19 한방에 허점 드러냈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거침없이 질주하다 코로나19 한방에 허점 드러냈다 유료

    ... 피하기 어렵다는 '투키디데스의 함정' 이론으로 강대국의 흥망을 분석한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의 분석이 흥미롭다. 그는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서 “21세기에는 중국 같은 국가자본주의 ... 체제에서 탄력을 받고 있다. 반론도 만만치 않다. 국제분쟁 전문가인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석좌교수는 FT에 “중국의 경제 규모가 미국을 앞질러도 무역과 금융시스템, 동맹을 통한 군사력에서는 ...
  •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 "미국엔 중국 조공(朝貢) 문화엔 없는 동맹이란 DNA가 있다"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 "미국엔 중국 조공(朝貢) 문화엔 없는 동맹이란 DNA가 있다" 유료

    ... "세계 질서도 미국이 덜 지배적이지만 여전히 리더로서 역할을 하는 새로운 균형을 찾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냉전 이후 자유주의 국제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고 우려한 존 아이켄베리 프린스턴대 석좌교수와 달리 "미국의 리더로서 역할이 조금 줄어드는 한편 한국, 일본, 인도와 이스라엘 같은 신흥 강국의 역할은 늘어나는" 일종의 조정기로 보기 때문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