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가모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매화 폈다, 내려오니라” 남도 산사 노스님의 '들뜬 핸드폰'

    “매화 폈다, 내려오니라” 남도 산사 노스님의 '들뜬 핸드폰' 유료

    ... 듯했다. 스님이 아이처럼 신이 나 말했다. “크리스마스 날 확 펴 부렸당게. 나가 야들을 심은 게 35년 전이여. 여태 이렇게 일찍 핀 적이 없었네. 음력으로 12월 8일이 성도일이여. 석가모니가 도를 깨친 날. 용하게도 그날은 꼭 매화가 피었는디, 올핸 한 달이나 먼저 펴 부렸네. 이게 뭔 조화당가?” ━ 금둔(金芚) : 부처가 발아하다 금둔사 대웅전. 선암사 승선교처럼 생긴 ...
  • 단풍이 끝나는 산길, 부처님이 기다리고 있었다

    단풍이 끝나는 산길, 부처님이 기다리고 있었다 유료

    ... 많이 오르는 길이다. 상원사의 산내암자인 적멸보궁(보물 제1995호)이 있어서다. 오대산은 이른바 불교 5대 성지로 통한다. 신라의 승려 자장(590~658)이 중국 오대산에서 진신사리(석가모니의 사리) 일부를 가지고 돌아와 비로봉 중턱에 모셨다고 전해지는데, 그곳이 바로 적멸보궁이다. 『삼국유사』에도 그 기록이 남아있다. 선재길이 단풍 명소로 이름을 날리기 전부터 불자들이 그 ...
  • 구한말엔 한글로 F·TH 발음 표기

    구한말엔 한글로 F·TH 발음 표기 유료

    ... 것으로 추측한다”고 밝혔다. 신미가 어느 정도 역할 했는지는 아직 논쟁 중이지만 한글의 발전과 보급 과정에 불교 승려들이 다수 참여했다는 것은 근래 연구에서도 인정되고 있다. 세조 때 석가모니의 일대기를 한글로 적은 『월인석보(月印釋譜)』에는 신미(信眉), 설준(雪埈), 해초(海超), 학조(學祖) 등 승려 10명이 자문 등을 맡았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