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홍민 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범한화가? 신라젠 '새주인 찾기' 적합성에 물음표

    범한화가? 신라젠 '새주인 찾기' 적합성에 물음표 유료

    ... 알려졌다. . 엠투엔이 '범한화가'라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엠투엔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처남 서홍민 리드코프 회장이 최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상장 기업이다. 서홍민 회장은 17.86%의 ... 엠투엔의 개인 최대주주다. 또 27.31% 지분을 보유한 디케이마린의 100% 지분을 서 회장을 갖고 있다. 서 회장의 실질적인 엠투엔 지분은 45.17%에 달하는 셈이다. 신라젠 주주들은 ...
  • [간추린 뉴스] '광고대행사 뒷돈' 리드코프 부회장 영장 유료

    광고업체 '리드코프'의 서홍민(51) 부회장에 대해 검찰이 20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따르면 서씨는 일감을 주는 대가로 광고대행사 JWT로부터 약 4억원, 오리콤으로부터 약 9억원을 지인을 통해 받은 혐의(배임수재)를 받고 있다.
  • [단독] 광고대행사로부터 뒷돈 수수 혐의…서홍민 리드코프 부회장 소환 조사 유료

    국내 대부업계 2위인 '리드코프'의 서홍민(51) 부회장이 광고대행사 두 곳으로부터 광고 물량을 주는 대가로 억대의 이득을 챙긴 혐의가 드러나 검찰이 수사 중이다. KT&G의 광고 비리 의혹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김석우)는 외국계 광고대행사 JWT에 2014년 이후부터 광고를 맡기는 대가로 거액을 받은 혐의(배임 수재)로 서씨를 소환해 조사했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