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오페라단 단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마시모 자네티, 손혜수…최고 예술가들이 재현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마시모 자네티, 손혜수…최고 예술가들이 재현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돈 조반니 서울시오페라단이 오랜만에 정통 오페라에 도전한다. 최근 '베르테르' '투란도트' 등 고전을 파격적으로 재해석한 무대로 충격을 던졌다면, '돈 조반니'(30일~11월 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는 고전적 이미지를 충실히 재현한 무대로 오페라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돈 조반니'는 이탈리아 대본가 로렌초 다 폰테와 모차르트가 합작해 풍자와 위트 ...
  • [삶의 향기] 책을 정리하며

    [삶의 향기] 책을 정리하며

    ... 넘어 서가를 비운 후 정년퇴임을 맞았다. 개인 작업실로 책과 자료를 옮겼다. 책을 완전히 풀기도 전에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이 되었다. 나름 바쁘고 공부도 필요한 일이어서 사무실의 서가에 자료가 하나둘 쌓였다. 이번에는 주로 악보와 DVD 자료였다. 5년 후 단장직을 마치고 새로운 작업실을 얻어 이사를 했고 집으로 책을 옮기기도 했다. 책 짐을 쌀 때마다 책은 줄었다. ...
  • 서울 서북병원 '사랑의 힐링 콘서트' 연다

    서울 서북병원 '사랑의 힐링 콘서트' 연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결핵, 노인, 치매,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 서울시립 병원인 '서울시 서북병원'은 아름다운 선율을 통해 환우와 시민이 함께 치유의 시간을 즐길 수 있는 '사랑의 ... 12월까지 매달 지역사회 재능기부단체인 카벨플루트 오케스트라(단장 이광범), 관현맹인전통예술단(단장 최동익), 프렌즈앙상블(단장 최승희), 은평 레슨드림(대표 이지혜), 은평 오페라단(단장 서영교), ...
  • [뉴시스 인터뷰]민찬홍 "시를 노래로 표현한다는 것, 쉽지 않지요"

    [뉴시스 인터뷰]민찬홍 "시를 노래로 표현한다는 것, 쉽지 않지요"

    ... 아리아들이 대거 삽입된 영화다. 이후 클래식 음악에 관심을 품은 민 작곡가는 열 네 살 때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예비학교에 입학, 본격적으로 작곡 공부를 시작했다. 한예종 총장과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을 역임한 이건용 한예종 명예교수 등으로부터 음악극을 배웠다. 대학에서는 현대음악을 공부했다. 대중적인 것과 클래식적인 것을 동시에 잘 아우를 수 있는 힘이 생겼다. 악단으로부터 위촉을 받아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시모 자네티, 손혜수…최고 예술가들이 재현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마시모 자네티, 손혜수…최고 예술가들이 재현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유료

    돈 조반니 서울시오페라단이 오랜만에 정통 오페라에 도전한다. 최근 '베르테르' '투란도트' 등 고전을 파격적으로 재해석한 무대로 충격을 던졌다면, '돈 조반니'(30일~11월 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는 고전적 이미지를 충실히 재현한 무대로 오페라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돈 조반니'는 이탈리아 대본가 로렌초 다 폰테와 모차르트가 합작해 풍자와 위트 ...
  • 마시모 자네티, 손혜수…최고 예술가들이 재현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마시모 자네티, 손혜수…최고 예술가들이 재현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유료

    돈 조반니 서울시오페라단이 오랜만에 정통 오페라에 도전한다. 최근 '베르테르' '투란도트' 등 고전을 파격적으로 재해석한 무대로 충격을 던졌다면, '돈 조반니'(30일~11월 2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는 고전적 이미지를 충실히 재현한 무대로 오페라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돈 조반니'는 이탈리아 대본가 로렌초 다 폰테와 모차르트가 합작해 풍자와 위트 ...
  • [삶의 향기] 책을 정리하며

    [삶의 향기] 책을 정리하며 유료

    ... 넘어 서가를 비운 후 정년퇴임을 맞았다. 개인 작업실로 책과 자료를 옮겼다. 책을 완전히 풀기도 전에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이 되었다. 나름 바쁘고 공부도 필요한 일이어서 사무실의 서가에 자료가 하나둘 쌓였다. 이번에는 주로 악보와 DVD 자료였다. 5년 후 단장직을 마치고 새로운 작업실을 얻어 이사를 했고 집으로 책을 옮기기도 했다. 책 짐을 쌀 때마다 책은 줄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