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가을에 열린 봄 음악제 “원래 전쟁 중에 음악회 가장 많다”

    가을에 열린 봄 음악제 “원래 전쟁 중에 음악회 가장 많다”

    ... 어려울 때일수록 음악이 필요한 거에요.”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66)은 매년 봄에 하던 음악 축제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SSF)'를 이달 열었다. 10~16일 총 8회 공연이었다. SSF의 ... 강동석은 어려서 신동으로 이름을 알리며 데뷔했고, 10대에 미국으로 떠나 전 세계에서 다양한 음악축제에 참가했던 경험 덕분이다. 매년 SSF는 강동석이 골라주는 색색의 실내악(독주 악기들의 소규모 ...
  • 손열음의 드라이브인 공연까지…7월 음악제가 살아난다

    손열음의 드라이브인 공연까지…7월 음악제가 살아난다

    ... 열리는 뮤직텐트. [중앙포토] 거의 모든 공연이 취소됐던 봄을 뒤로하고 이달 대형 음악 축제들이 열린다. 올해로 17회인 평창대관령음악제(예술감독 손열음) 는 이달 22일부터 다음 달 ... 베토벤의 32개 피아노 소나타를 전부 연주한다. 연주는 다음 날 자정 끝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예술의전당은 4월 연기했던 교향악축제를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연다. 교향악축제는 ...
  • 일신문화재단 '일신 작곡상', 배동진·지성민

    일신문화재단 '일신 작곡상', 배동진·지성민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일신문화재단이 '2018 일신 작곡상' 수상자로 작곡가 배동진(41)과 지성민(35)을 선정했다. 배 작곡가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작곡과 졸업 후 독일과 ... 현대음악 창작 지원을 위해 2011년부터 해마다 선정, 시상해왔다. 일신 작곡상은 그동안 서울 스프링 페스티벌 주관으로 서울 스프링 실내악 축제에서 작품을 초연해왔다. 올해부터는 일신문화재단이 ...
  • 아주그룹,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후원...'메세나활동 전개'

    아주그룹,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후원...'메세나활동 전개'

    ...회가 주관하는 '2018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한일문화교류의 장으로 매년 열리는 한일축제한마당 등과 함께 아주그룹의 대표적인 메세나활동(문화예술 ... 2012년부터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음악을 통한 우정'이라는 모토로 2006년 출발해 매년 서울의 봄을 클래식으로 물들이고 있는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국제적 클래식 음악축제 중 하나다. 이번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가 처음 듣는 모차르트·슈베르트

    우리가 처음 듣는 모차르트·슈베르트 유료

    13년째 열리는 서울프랑스실내악축제의 한 장면. 매년 새로운 곡을 소개한다. [사진 SSF 사무국] “이 곡 악보가 없어서 유튜브 영상에 나온 연주자에게 연락했더니 스페인 마드리드에 ... 슈베르트의 시든꽃 주제에 의한 플루트와 피아노를 위한 작품은 잘 알려진 작곡가의 국내 초연곡이다. 실내악 축제의 의미와 재미를 발견할 수 있다. 이밖의 초연곡은 전설적 바이올리니스트 예후디 메뉴힌의 ...
  • “실내악 연주에 관심 늘어 보람”

    실내악 연주에 관심 늘어 보람” 유료

    지난해 5월 서울 윤보선 고택에서 열린 SSF 무대에서 협연하고 있는 강동석 예술감독. 서울의 5월은 라일락 향기와 실내악의 선율로 조화롭다. 5월마다 찾아오는 클래식 음악 축제,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SSF) 덕분이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탱글우드 페스티벌 같은 세계적인 음악제를 목표로 시작된 SSF는 국내에서 열세였던 실내악 분야를 활성화해 신진 연주자를 ...
  • “실내악 연주에 관심 늘어 보람”

    실내악 연주에 관심 늘어 보람” 유료

    지난해 5월 서울 윤보선 고택에서 열린 SSF 무대에서 협연하고 있는 강동석 예술감독. 서울의 5월은 라일락 향기와 실내악의 선율로 조화롭다. 5월마다 찾아오는 클래식 음악 축제,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SSF) 덕분이다.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탱글우드 페스티벌 같은 세계적인 음악제를 목표로 시작된 SSF는 국내에서 열세였던 실내악 분야를 활성화해 신진 연주자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