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요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PGA 4관왕' 문경준 "유러피언투어 가급적 많이 나가겠다"

    'KPGA 4관왕' 문경준 "유러피언투어 가급적 많이 나가겠다"

    ... 싶다"고 말했다. 4억6900만원을 받은 이수민(26)은 올 시즌 상금왕을 달성했다. 또 올 시즌 부산경남오픈에서 우승했던 이재경(21)이 신인상을 받았고,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3야드를 기록한 서요섭(23)이 장타상,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 임성재(21)는 해외 특별상을 받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 2달 휴식기 끝…남자 골프의 묘미 맛볼 수 있는 축제 열린다

    2달 휴식기 끝…남자 골프의 묘미 맛볼 수 있는 축제 열린다

    ... 대회부터가 중요하다.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 서형석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맞대결은 상반기 시즌 상금랭킹과 제네시스 대상 부문 1위 자리를 나눠 가진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과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이다.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우승과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준우승 포함해 10개 대회에서 9번 컷 통과를 한 서형석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3111P), ...
  • 2번 아이언으로 260m…'한국의 켑카' 서요섭

    2번 아이언으로 260m…'한국의 켑카' 서요섭

    장타자 서요섭. 드라이버로 살살 치면 300야드, 세게 치면 300m를 날린다. [뉴시스] 2016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 데뷔한 서요섭(23)은 2번 아이언으로 티샷할 때가 잦다. 그냥 치면 240m, 세게 치면 260m 정도 나간다. 동반자의 드라이버 거리와 엇비슷할 때도 있다. 그러자 한 선배 골퍼는 서요섭에게 “비교돼서 창피하니까, 나랑 칠 때는 ...
  • '반환점 돈 KPGA' 서형석의 맹활약, 서요섭의 재발견

    '반환점 돈 KPGA' 서형석의 맹활약, 서요섭의 재발견

    ... 신인에게 주어지는 명출상(까스텔바작 신인상)을 수상한 함정우(25)는 SK텔레콤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2년차 징크스 없이 투어의 주축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서요섭. 사진=정시종 기자 톱 10 한 차례에 불과했던 서요섭(23 ·비젼오토모빌)의 재발견은 상반기의 핫이슈였다. 서요섭은 지난 6월 초 제 10회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이형준(27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달 휴식기 끝…남자 골프의 묘미 맛볼 수 있는 축제 열린다

    2달 휴식기 끝…남자 골프의 묘미 맛볼 수 있는 축제 열린다 유료

    ... 대회부터가 중요하다.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 서형석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맞대결은 상반기 시즌 상금랭킹과 제네시스 대상 부문 1위 자리를 나눠 가진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과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이다. KB금융 리브챔피언십 우승과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준우승 포함해 10개 대회에서 9번 컷 통과를 한 서형석은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3111P), ...
  • 2번 아이언으로 260m…'한국의 켑카' 서요섭

    2번 아이언으로 260m…'한국의 켑카' 서요섭 유료

    장타자 서요섭. 드라이버로 살살 치면 300야드, 세게 치면 300m를 날린다. [뉴시스] 2016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 데뷔한 서요섭(23)은 2번 아이언으로 티샷할 때가 잦다. 그냥 치면 240m, 세게 치면 260m 정도 나간다. 동반자의 드라이버 거리와 엇비슷할 때도 있다. 그러자 한 선배 골퍼는 서요섭에게 “비교돼서 창피하니까, 나랑 칠 때는 ...
  • 2번 아이언으로 260m…'한국의 켑카' 서요섭

    2번 아이언으로 260m…'한국의 켑카' 서요섭 유료

    장타자 서요섭. 드라이버로 살살 치면 300야드, 세게 치면 300m를 날린다. [뉴시스] 2016년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 데뷔한 서요섭(23)은 2번 아이언으로 티샷할 때가 잦다. 그냥 치면 240m, 세게 치면 260m 정도 나간다. 동반자의 드라이버 거리와 엇비슷할 때도 있다. 그러자 한 선배 골퍼는 서요섭에게 “비교돼서 창피하니까, 나랑 칠 때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