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샅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후보 등록까지 딱 2주…막오른 단일화 '신경전·속도전'

    후보 등록까지 딱 2주…막오른 단일화 '신경전·속도전'

    ... 신경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JTBC 핫클릭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오세훈…"안철수 빨리 만나자" 야권 단일화 본격 힘겨루기…'기호 2번' 두고 신경전 안철수 '제3지대' 단일후보로…국민의힘과 '샅바싸움'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안철수 안 된다는 김종인…"기호 4번으로는 못 이겨"

    안철수 안 된다는 김종인…"기호 4번으로는 못 이겨"

    ... 거란 우려가 보수 진영 내에서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JTBC 핫클릭 민주당 박영선, 제3지대선 안철수…후보들 속속 윤곽 안철수 '제3지대' 단일후보로…국민의힘과 '샅바싸움' 이언주, 박민식 꺾고 단일화…"박성훈 후보도 합류 확신"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
  • 안철수 '제3지대' 단일후보로…국민의힘과 '샅바싸움'

    안철수 '제3지대' 단일후보로…국민의힘과 '샅바싸움'

    [앵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금태섭 전 의원을 누르고 제3지대 단일후보로 선출됐습니다. 이제 국민의힘과 최종 야권 단일화를 눈앞에 두고 있는데요. 양측은 이미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박준우 반장이 야권 재보궐 소식 정리했습니다. [기자] 아침 느즈막이 눈을 떴습니다. 오늘(1일)은 빨간 날이니까요.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 더 잘 수 있다는 ...
  • [월간중앙] 정밀분석 | 김종인-김무성의 4·7 보선 주도권 싸움 물밑 대전

    [월간중앙] 정밀분석 | 김종인-김무성의 4·7 보선 주도권 싸움 물밑 대전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5월 전당대회 준비하며 물밑 샅바싸움 김무성 당권에 의욕, 정진석·김태호 의원 등 측근 내세울 수도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지난해 10월 8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마포포럼 초청 강연에 앞서 김무성 전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보수정당, 어떻게 재집권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연했다. 월간중앙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범야권 '단일화 시계' 빨라지나…금태섭, 안철수에 “1:1 경선하자”

    범야권 '단일화 시계' 빨라지나…금태섭, 안철수에 “1:1 경선하자” 유료

    ... 경쟁 이는 '안철수 대 국민의힘' 구도에 균열을 내는 한편 본인을 안 대표와 중도표를 놓고 겨루는 경쟁자로 자리매김하려는 포석으로 분석된다. 금 전 의원은 “경선 룰을 둘러싼 볼썽사나운 샅바 싸움은 치우고 서울시민을 위한 진짜 문제를 놓고 각자 입장을 솔직히 얘기하자”며 안 대표에게 3월 초까지 매주 양자 토론을 벌일 것을 주장했다. 당장 범야권 후보가 한꺼번에 경선에 참여하는 ...
  • "중심선수로 충분히 평가하고 있다"…관심 쏠린 나성범의 '연봉'

    "중심선수로 충분히 평가하고 있다"…관심 쏠린 나성범의 '연봉' 유료

    ...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연봉 경쟁'을 합리적으로 풀어낼 지혜가 필요하다.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했을 때 나성범은 대폭 인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얼마를 올리느냐'를 두고 구단과 치열한 샅바 싸움이 예상된다. 김종문 단장은 "팀의 중심선수로 충분히 평가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 [에디터 프리즘] 야당스럽고 민주대는

    [에디터 프리즘] 야당스럽고 민주대는 유료

    ... 협치에 중점을 두겠다는 방침이다. 통합당도 정강 정책에 당명까지 바꾸며 분위기를 일신하겠다는 각오다. '광주 무릎 사과'가 변신의 신호탄이란 얘기도 들린다. 4·15 총선 후 넉 달간의 샅바 싸움과 시행착오를 딛고 이제야 민생국회에 올인하겠다니, 만시지탄에 더해 또다시 공수표에 그치지 않도록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볼 일이다. 민생이 딴 게 아니다. 자기 당과 세력의 이익이 아니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