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추경의 역사

    [분수대] 추경의 역사 유료

    ... 미지수다. 국민을 88%로 나눈 재난지원금 기준에 대한 설명도 불충분하다. 지난 추경으로 편성된 예산이 제대로 집행 안 됐다는 비판도 쏟아진다. 지난해 초과 세수가 30조원이 넘는데 국채상환에 인색한 점도 납득이 잘 안 된다. 밥 먹듯 꺼내 드는 이 정부의 추경 카드가 올 하반기에 또 등장하지 않는단 보장도 없다. 채무는 결국 미래세대에 짐을 지우는 일이기에 더 신중히 고심해 ...
  • 국민 88%에게 25만원씩 준다 유료

    ... 1조1000억원에서 7000억원으로 깎였다. 국회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맹성규 의원은 “다 깎았으면 했지만 일부는 남겼다”고 전했다. 기획재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명시된 2조원 국채 상환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 돈을 재난지원금 예산으로 쓰자고 주장해 왔다. 관련기사 1인 가구 연봉 5000만원 안 되면 혜택, 고소득자만 제외 다만 민주당이 요구한 추경 증액엔 ...
  • 1인 가구 연봉 5000만원 안 되면 혜택, 고소득자만 제외

    1인 가구 연봉 5000만원 안 되면 혜택, 고소득자만 제외 유료

    ...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아무리 소비 진작책을 써도 코로나19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소용이 없다”면서 “카드 캐시백이 아니라 차라리 방역 관련 예산을 늘렸어야 했다”고 했다. 2조원 국채 상환 예산도 원안대로 유지됐다. 다만 전체 추경 예산 규모를 원래 기재부 안보다 1조9000억원을 증액하기로 하면서 '재정 건정성' 확보라는 당초 명분이 퇴색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으로 빚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