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산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석만의 뉴스&체크] 민사고는 2025년 폐교, 자율·다양성 억압하는 평준화 독주

    [윤석만의 뉴스&체크] 민사고는 2025년 폐교, 자율·다양성 억압하는 평준화 독주 유료

    ... 평가와 교육부의 동의에 따라 지정취소 됐다. 그러자 이들 학교는 각각 무효소송을 제기했고, 현재 1심 결과가 차례로 나오고 있다. 반면 교육부가 부동의한 사례도 있다. 전북 전주의 상산고다. 2019년 6월 전북교육청은 커트라인을 80점으로 무리하게 올려 상산고를 탈락시키려 했다. 다른 지역의 자사고보다 월등한 점수(79.61점)를 받았지만 지정취소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
  • “서울 자사고 취소 위법” 법원, 문 정부 교육 제동

    “서울 자사고 취소 위법” 법원, 문 정부 교육 제동 유료

    ... 하지만 같은 해 11월 교육부는 '조국 사태' 이후 자녀 입시에서 부적절한 부모 찬스가 논란이 되자 시행령 개정을 통한 일관 전환으로 입장을 바꿨다. 앞서 2019년 6월 전북교육청은 상산고의 평가 기준점수를 갑자기 80점으로 늘려 지정취소를 했으나 교육부의 제동으로 자사고 유지 결정이 내려지기도 했다. 당시 상산고는 79.61점을 받았다. 2025년 이후 자사고의 운명은 지난해 ...
  • [사설] 또 제동 걸린 막무가내식 자사고 폐지

    [사설] 또 제동 걸린 막무가내식 자사고 폐지 유료

    ... 멋대로 정해 떨어뜨렸다는 얘기다. 이전 판결을 통해서도 60점이던 통과 점수를 갑자기 70점으로 올리는 등 교육 당국의 부당한 횡포가 도마에 올랐다. 오죽하면 교육부조차 전북교육청이 탈락시킨 상산고를 평가에 문제가 있었다며 구제했을까. 황당한 잣대를 들이밀고 멋대로 점수를 주무르면서 미운 학교를 찍어 내려는 독재정부적인 발상은 결국 상식의 벽을 넘지 못한다는 진리를 다시 한번 확인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