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고법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조두순 집밖 200m 이내 묶나, 피해자와 거리 1㎞ 띄우나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조두순 집밖 200m 이내 묶나, 피해자와 거리 1㎞ 띄우나 유료

    ... 곳까지만 갈 수 있게 하자는 취지다. 더 먼 곳에 갈 때는 보호관찰관에게 허락을 받아야 한다. 법원이 정한 죗값을 치른 출소자들의 자유를 과도하게 억압한다는 반대론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김현 ...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법원은 1심에서 조두순에게 징역 12년형을 선고했다. 이 결과는 2심 법원과 대법원에서 그대로 유지됐다. 검찰은 항소하지 않았고, 조두순의 항소와 상고는 모두 기각됐다. ...
  • 국민·롯데카드·농협은행, '개인정보 유출'로 1000만원대 벌금

    국민·롯데카드·농협은행, '개인정보 유출'로 1000만원대 벌금 유료

    ... 대출 알선업자에게 넘기고 그 대가로 수천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개인정보 유출은 2차 피해가 일어날 우려도 있는 중대하고 심각한 범죄”라며 개인정보보호법상 가장 높은 벌금형을 선고했다. 각 회사는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지만 2심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대법원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 피해자ㆍ유족에 무책임한 한ㆍ일…흘러간 75년 세월이 서럽다

    피해자ㆍ유족에 무책임한 한ㆍ일…흘러간 75년 세월이 서럽다 유료

    ... 보상운동에 뛰어들었다. 그의 활동 가운데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1991년 12월 6일 도쿄지방법원에 제소한 '아시아·태평양전쟁 한국인 희생자 보상 청구소송'이었다. 일본의 식민지배 범죄에 대한 ... 피해자 문제를 직시하고 연구하는 계기가 됐다. 2004년 11월 29월 일본 최고재판소에서 상고 기각 판결이 날 때까지 소송은 13년이 걸렸다. 일본을 오간 40여 차례의 법정 투쟁, 그때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