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척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경두 “최근 북 군사활동 증강,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경두 “최근 북 군사활동 증강,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료

    ... 강조했다. 군 당국자는 “이번 정 장관의 발언에는 대북 경고 메시지 역시 담겨 있다고 보면 된다”며 "북한이 어떻게 나오더라도 밀리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북한 소형 목선의 삼척항 입항과 2함대 허위 자백 등 올해 군에서 불거진 사건·사고와 관련, "지난 과오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보완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
  • [사설] 또 강제 북송 위기 몰린 탈북자들…정부는 뭐 하나 유료

    ... 집권한 문재인 정부 들어 목숨을 걸고 탈출한 북한 주민들이 강제 추방이나 북송되는 사태가 빈번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탈북민 3명이 베트남에서 체포돼 중국으로 추방된 데 이어 6월엔 삼척항에 도착한 북 어민 4명 중 2명이 서둘러 북한에 넘겨졌다. 정부는 두 사람을 몇 시간 조사한 끝에 '귀순 의사 없음'이라 판정하고 즉각 북송해 의혹을 증폭시켰다. 지난달 7일엔 동해로 넘어온 ...
  • [사설] 의혹투성이 귀순자 2명 비밀 추방…명백히 진상 밝혀야 유료

    ...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의 휴대전화에 문자로 직보한 사실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처음 드러났다. 그때까지 정경두 국방부 장관조차 몰랐다고 한다. 지난 6월 북한 목선의 삼척항 '노크 귀순' 사건 때 월권 문제로 엄중 경고받았던 김유근 1차장이 이번에 또 보고체계 시비를 일으켰다. 국정원과 통일부조차 강제 추방을 주저했다는데도 청와대는 도대체 무엇을 비밀로 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