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생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유료

    35세의 나이에 자신의 챔프전 첫 우승에 도전하는 김한별. [사진 삼성생명] “언더독(스포츠 대결에서 약자)의 반란은 계속됩니다.”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포워드 김한별(35)의 목소리는 결연했다. 정규리그 4위 삼성생명은 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3차전에서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을 64-47로 ...
  •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어머니의 이름으로' 첫 우승 도전 김한별 유료

    35세의 나이에 자신의 챔프전 첫 우승에 도전하는 김한별. [사진 삼성생명] “언더독(스포츠 대결에서 약자)의 반란은 계속됩니다.” 여자 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포워드 김한별(35)의 목소리는 결연했다. 정규리그 4위 삼성생명은 3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3차전에서 정규리그 1위 아산 우리은행을 64-47로 ...
  • 새 역사 쓰는 '어메이징 박지수'

    새 역사 쓰는 '어메이징 박지수' 유료

    ... 슈터처럼 침착하고 깔끔했다. 박지수는 이례적으로 양손의 손가락 세 개를 들어올리는 세리머니를 하며 활짝 웃었다. 단기전에서는 박지수에 대한 상대의 집중 견제가 더 심해졌다. 박지수는 “침착하고 집중력 있게 하려고 한다. 올 시즌을 우승하고 끝내겠다”고 말했다. 챔피언결정전은 KB와 용인 삼성생명의 대결로 결정됐으며, 7일부터 5전3승제로 열린다. 이은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