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권분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언론인 출신 박병석 의장에게 상식과 협치 국회 기대한다 유료

    ... 청와대가 비대해지고 정부 부처는 왜소해졌다. 행정부 2인자란 총리는 국회의장 출신이 맡고 있다. 이번에도 똑같이 역대급 국민 분열 속에 출발하는 21대 국회다. 협치와 소통이 가능하려면 국회는 삼권분립의 한 축으로서 행정부 비판과 견제란 본연의 역할과 임무에 우선 충실해야 한다. 정권이 임기 말로 다가설수록 국회의 위상과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수밖에 없다. 중앙일보 기자 출신이자 당내 ...
  • [중앙시평] 문 대통령 '한국의 루스벨트'를 꿈꾸나

    [중앙시평] 문 대통령 '한국의 루스벨트'를 꿈꾸나 유료

    ... 사회주의 정책을 먼저 치고 나왔다면 총선 결과는 달라질 수도 있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60%대에 재진입했다. “전시 상태에서 강력한 리더십에 대한 기대감”이라는 해석이다. 이제 삼권분립의 의미가 없을 정도로 막강한 권력이 청와대에 집중됐다. 제4부로 불리는 언론까지 대부분 친정부적이어서 거칠 게 없다. 이 정권 실세들은 경제를 이념으로 접근한다. 총선이 끝나기 무섭게 토지공개념·기업 ...
  • [사설] 총선 압승 이후 달라진 여권 인사들의 재판 태도 유료

    ... 것이다. 더욱이 정제되지 않은 거친 언어와 비아냥거리는 태도는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높아지고 있는 국민들의 자긍심에 오점을 줄 수 있다. 사법부도 재판을 지연하는 방법으로 피고인들을 석방시키거나 임기를 보장해 준다는 비판을 받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지체된 정의 실현은 국가의 법체제에 큰 흠집을 내고, 삼권분립이 무너졌다는 의심을 초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