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인적 폭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유료

    호주 남동부 산불이 역대 최악의 재앙으로 번지고 있다. 호주 시드니의 대기 질은 살인적 수준까지 떨어졌다. 6일 오후 9시 현재 호주 시드니의 미세먼지 농도는 국제 척도인 AQI(대기질 ... 빅토리아주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산불의 직접적인 영향권에서 벗어나 있는 도시 지역에는 역대급 폭염이 찾아왔다. 시드니 서부 팬리스의 지난 4일 최고기온은 48.9도로 시드니에서 기온을 측정하기 ...
  • [2050년의 경고] 미세먼지·오존과 전쟁…30년 뒤 거리엔 우주인 헬멧 등장

    [2050년의 경고] 미세먼지·오존과 전쟁…30년 뒤 거리엔 우주인 헬멧 등장 유료

    ... 오후 2시, 서울 도심 온도가 섭씨 43도까지 올랐습니다. 게다가 사흘 연이어 찌는 듯한 폭염입니다. 오존 경보는 이제 일상화가 됐습니다. 도심은 하늘에서 내리쬐는 햇볕뿐 아니라, 빌딩마다 ... 특수헬멧입니다. 매년 여름철이면 주변 고령의 어르신들 부고(訃告)가 많이 들려옵니다. 물론, 살인적 더위 때문입니다. 더 심각한 것은 앞으로도 해가 갈수록 더 더워질 거라는 겁니다. 온실가스로 ...
  • [서소문 포럼] 에너지 백년대계, 탈원전보다 시급한 탈국가

    [서소문 포럼] 에너지 백년대계, 탈원전보다 시급한 탈국가 유료

    ... 포항 지진이 원전 안전성에 대한 탈원전론자들의 우려 목소리를 키웠지만 지진 못지않은 올여름 폭염 재난과 이로 인한 냉방 수요 급증, 전력수급 우려가 원전의 존재감을 부각했다. 여기에 한국전력의 ... 현상을 가리켜 “두부가 콩보다 싸게 됐다”고 푸념했다. 여름 냉방 수요 폭증은 기본적으로 살인적인 무더위 탓이지만, 전기료가 다른 선진국보다 상대적으로 훨씬 싼 때문이기도 하다. “가정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