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케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수혁 주미대사, 대놓고 “미·중 사이 선택할 수 있다”

    이수혁 주미대사, 대놓고 “미·중 사이 선택할 수 있다” 유료

    ... '레드 라인'처럼 언급해 왔다. 실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금화에 대해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계속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최근 “현금화가 이뤄질 경우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의 자산 압류, 수입 관세 인상 등을 비롯해 두 자릿수에 달하는 대응 조치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원칙적으로 법원이 정한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맨손으로 뒤쫓은 지 55년 만에 가마우지 신세 벗어났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맨손으로 뒤쫓은 지 55년 만에 가마우지 신세 벗어났다 유료

    ━ 한국의 일본 경제 추격 현주소 그래픽=최종윤 구로다 가쓰히로 산케이신문 전 서울 특파원이 2006년 집필한 『결코 일본에서 벗어날 수 없는 한국』(2006년)에 악의적 의도는 없었다고 본다. 한국이 경제적 의존도가 높은 일본에 착 달라붙어 있어야 한다는 얘기였는데, 그때는 타당한 얘기였다. 한국이 좀 발전했다 한들 죽었다 깨어나도 일본의 2류 밖에 안 ...
  • [서승욱의 나우 인 재팬]'보수' 정경숙 40년…기로에 선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꿈

    [서승욱의 나우 인 재팬]'보수' 정경숙 40년…기로에 선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꿈 유료

    ... '청춘(靑春)' 등의 친필 휘호가 곳곳에 붙어있다. 애초부터 방점은 국가 경영을 위한 정치인 양성에 찍혔다. "자민당과는 다른 새로운 보수정당을 만드는 게 마쓰시타의 궁극적 목표였다"(산케이 신문)고 하니 정경숙은 신당 창당을 위한 전초기지였다. 보수신당의 꿈은 무산됐지만, 정경숙은 일본을 대표하는 정치사관학교로 성장했다. 세습 정치인과 관료 출신이 자민당의 주류였다면 정경숙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