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불 저지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文, '패스트트랙' 언급 없이 "경제는 타이밍…정치권 갈등 안타깝다"

    文, '패스트트랙' 언급 없이 "경제는 타이밍…정치권 갈등 안타깝다"

    ...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에서 거법 개정안, 공수처법안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대규모 여야 충돌 사태에 ... 제출한 추경이 신속히 심사되고 처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추경안에 대해서는 “미세먼지와 산불 등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시급한 예산과 대외경제여건에 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과 ...
  • 신발 꿰매 신고 여름엔 '알바' 찾기도…특수진화대 '현실'

    신발 꿰매 신고 여름엔 '알바' 찾기도…특수진화대 '현실'

    ... 10만 원을 받는 비정규직 신분의 특수진화대 소식도 전해드린바 있습니다. 이번에 강원도에서 산불이 났을때 밤새도록 불을 끄면서 1차 저지선을 만든 사람들이었습니다. 장비도 제대로 지원받지 ... 닿기 힘든 산 속에 호스를 끌고 올라가 불을 끕니다. 산림청 소속 특수진화대입니다. 강원 산불 진압 당시 썼던 장비들을 펼쳐보니 산소마스크 같은 전문 장비는 보이지 않습니다. 분진 마스크가 ...
  • "소방관 아저씨 덕분에 집 안 탔어요"…초등생들의 손편지

    "소방관 아저씨 덕분에 집 안 탔어요"…초등생들의 손편지

    [조승현 기자] 산불이 나는 것을 막진 못했지만 그래도 잘 껐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여기에는 전국에서 달려온 소방관들의 헌신이 큰 몫을 했습니다. 소방관에 대한 감사 인사와 편지도 쏟아지고 있는데요. 제가 지금 들고 있는 것이 그 중 몇 통을 복사한 것입니다. 천진초등학교 3학년 장서희양은 "열심히 불을 꺼준 소방관 아저씨들 덕분에 우리 집이 타지 않았어요. ...
  • 산불 진압 '숨은 주역' 특수진화대…"처우개선" 목소리

    산불 진압 '숨은 주역' 특수진화대…"처우개" 목소리

    ... 일어나자 가장 먼저 투입된 산림청 산불특수진화대원들입니다. 바람을 타고 무서운 속도로 오르내리는 산불. 소방차는 갈 수 없고, 그나마 헬기도 뜰 수 없는 밤 산불에는 이들이 1차 저지선입니다. ... 어깨에 기댄 채 전투식량으로 배를 채우고, 흙바닥에서 잠깐 눈을 붙입니다. 전역까지 미루고 산불 현장으로 달려온 육군 23사단 장병들입니다. 불에 타 흙먼지 날리는 능, 무너진 집터, 사람들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초속 30m 강풍타고 산불 속초·고성 덮쳤다… 사망자 2명으로

    초속 30m 강풍타고 산불 속초·고성 덮쳤다… 사망자 2명으로 유료

    ... 불이 인근 산으로 옮겨붙었다. 산불이 옮겨 붙어 전소된 버스. [연합뉴스] 긴급 진화에 나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9시44분 고성산불에 최고수준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물탱크와 소방차 ... 진화작업은 난항이 계속됐다. 야간에는 헬기투입이 어려워 소방당국은 번지는 불길을 지켜보며 저지선을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 무리한 진화보다는 방어가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다. 속초고 기숙사 산불 ...
  • 초속 30m 강풍타고 산불 속초·고성 덮쳤다… 사망자 2명으로

    초속 30m 강풍타고 산불 속초·고성 덮쳤다… 사망자 2명으로 유료

    ... 불이 인근 산으로 옮겨붙었다. 산불이 옮겨 붙어 전소된 버스. [연합뉴스] 긴급 진화에 나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9시44분 고성산불에 최고수준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물탱크와 소방차 ... 진화작업은 난항이 계속됐다. 야간에는 헬기투입이 어려워 소방당국은 번지는 불길을 지켜보며 저지선을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 무리한 진화보다는 방어가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다. 속초고 기숙사 산불 ...
  • 치솟는 곡물 값, 늘어나는 자연재해, 문 닫는 공장 … '기후 불황' 온다

    치솟는 곡물 값, 늘어나는 자연재해, 문 닫는 공장 … '기후 불황' 온다 유료

    ... 농장주가 쩍쩍 갈라진 피스타치오 밭을 가로지르고 있다. 이 지역은 지난달부터 가뭄으로 인한 산불에 시달리고 있다. [블룸버그뉴스] 관련기사 평소엔 무관심, 사고 나면 큰 피해 … 세월호 ... 이후 50% 이상 올랐다. 문씨는 “어쩔 수 없어 강정 값을 개당 50원 올렸는데 공급처에 아몬드 값이 계속 오를 거라고 해서 걱정”이라며 “강정 값을 따라 올리다간 손님이 끊길 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