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삭발투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친문, 반문 다 싫다는 당신의 선택

    [배명복 칼럼] 친문, 반문 다 싫다는 당신의 선택 유료

    ... 타도'만 외칠 뿐, 뭐 하나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한 게 없다. 의회 정치와는 담을 쌓고, 장외투쟁이란 이름으로 '거리의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 권위주의적이고 구태의연한 꼰대 정치 스타일도 ... 친미반북(親美反北)의 옛 노래만 불러제끼며 태극기와 성조기 부대를 기웃거리고 있다. 걸핏하면 삭발과 단식의 추억을 소환하는 낡은 수법도 여전하다. 총선이 다가오면서 두 원리주의 정당의 격돌은 ...
  • 연일 “애국시민 여러분” 외치며 장외집회, 황교안 왜

    연일 “애국시민 여러분” 외치며 장외집회, 황교안 왜 유료

    ... 김재원(3선) 정책위의장의 '8선 콤비'가 당선된 배경이다. 이런 맥락에서 황 대표가 집회 전면에 나선 건 “중진에게 더는 끌려가지 않고 주도권을 다시 확실히 잡겠다”는 의지라는 해석이다. ③삭발·단식의 기억 =황 대표는 불과 몇 � 황 대표는 불과 몇 달 사이 삭발과 단식 투쟁을 다 한 유일한 야당 지도자다. 두 번 모두 주변 참모들의 반대에도 강행했고 여론의 주목을 받았다. ...
  •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유료

    강찬호 논설위원 역대 야당 대표 중 삭발과 단식 투쟁을 다 한 이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유일하다. YS(김영삼)와 DJ(김대중)조차 단식은 했지만, 삭발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황교안의 단식에 국민은 공감 대신 “대체 왜 한대?”는 의문만 쏟아내고 있다. 타이밍도 좋지 않다. 엊그제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의 '대표 퇴진' 압박을 피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