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형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장으로 읽는 책] 다나카 히로노부 『글 잘 쓰는 법, 그딴 건 없지만』

    [문장으로 읽는 책] 다나카 히로노부 『글 잘 쓰는 법, 그딴 건 없지만』 유료

    글 잘 쓰는 법, 그딴 건 없지만 누군가가 말했다. 글을 쓰는 일은 인간 최후의 직업이라고. 사형수도 옥중에서 글을 써 책을 낸다. 인간은 누구나 고독하다. 글을 쓴다는 것은 고독과 마주하기 위한 '도박'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글을 쓴다는 것은 삶의 방식의 문제다. 자신을 위해 쓰면 된다. 읽고 싶은 글을 쓰면 된다. 다나카 히로노부 『글 잘 쓰는 법, ...
  • [김진국 칼럼] 자정 능력 잃은 기득권은 무너진다

    [김진국 칼럼] 자정 능력 잃은 기득권은 무너진다 유료

    ... 나누며 자라온 세대가 우리 사회를 채웠다. 그동안 우리 사회는 엄청나게 바뀌었다. 쿠데타를 일으켰던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재판을 받고, 수감 생활을 했다. 여야 정권교체가 이뤄지고, 사형수가 대통령이 됐다. 우리 사회의 주류가 바뀌었다. 과거는 냉혹하다. 한번 새겨진 낙인은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6월 항쟁의 주역들이 주류로 커오는 동안 보수 정당은 자기만의 추억에 묻혀 ...
  •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달릴 길도 없는데"…준비 안된 '라스트 마일' 정책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달릴 길도 없는데"…준비 안된 '라스트 마일' 정책 유료

    라스트 마일(Last Mile). 영어사전에는 '사형수가 자신의 방에서 사형장까지 걸어가는 거리'라는 뜻으로 적혀있다. 생의 마지막으로 향한다는 다소 무거운 의미의 단어이지만 교통 분야로 넘어가면 얘기는 달라진다. 교통에서 라스트 마일은 '목적지까지 남은 1마일'이다. 약 1.6㎞가량 된다. 걷기에는 멀지만, 버스·전철로는 연결이 안 되고, 택시나 자가용을 이용하기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