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생충'도 '동백꽃'도 이정은 연기는 눈이 부시네

    '기생충'도 '동백꽃'도 이정은 연기는 눈이 부시네 유료

    이정은은 ''동백꽃 필 무렵' 속 많은 명대사 중에서 '(지난 시간이) 나한테는 적금 타는 것 같았다'는 말이 가장 와닿았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28년간 적금을 붓다 한꺼번에 타면 이런 기분일까. 1991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오랜 무명 생활을 거친 이정은(49)이 올 한해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드는 생각이다.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로 백상예술대상 ...
  • 9세 모차르트가 쓴 교향곡 들어봤나요

    9세 모차르트가 쓴 교향곡 들어봤나요 유료

    다음 달부터 10회에 걸쳐 모차르트 교향곡을 연주할 KCO 김민 음악감독.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민(77)은 모차르트가 9세에 쓴 교향곡 악보를 요즘 들여다보고 있다. 교향곡 1번이고 모차르트 전체 작품 중 16번째 곡이다. 그는 오케스트라 바이올린 주자들이 이 곡을 연주할 때 활 쓰는 방법을 정하는 중이다. 다음 달 28일 그가 음악 감독으로 ...
  • [이후남의 영화몽상] 배우 윤정희를 기억하는 방식

    [이후남의 영화몽상] 배우 윤정희를 기억하는 방식 유료

    ... 60대 할머니 '미자'가 되어 힘든 일상에서 시를 쓰려는 모습으로, 지독히 윤리적인 결단을 내리는 모습으로 묵직한 감동을 안겼다. 배우 윤정희씨. 지난해 인터뷰 때 모습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미자도 살짝 그렇지만, 인터뷰 때마다 윤정희씨는 소녀처럼 경쾌했다. 귀부인처럼 우아하기만 할 것이란 지레짐작과 달랐다. 세속적, 물질적 화려함과는 거리가 있었다. 사진 촬영 때면, 오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