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펑위샹 심복 위신칭 “공산비적과 내통한 원조는 쑨원”

    펑위샹 심복 위신칭 “공산비적과 내통한 원조는 쑨원” 유료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64〉 육군검열사 시절의 펑위샹(가운데). [사진 김명호] 1966년 문혁 초기, 신중국 국가의전의 창시자 위신칭(余心淸·여심청)은 홍위병들의 닦달에 치욕을 느꼈다. 집에서 목을 맸다. 4년 전부터 심사와 심문에 시달리던 시중쉰(習仲勛·습중훈)은 옛 동료의 자살 소식에 가슴을 쳤다. 훗날 측근에게 이런 말을 했다. ...
  • 펑위샹 심복 위신칭 “공산비적과 내통한 원조는 쑨원”

    펑위샹 심복 위신칭 “공산비적과 내통한 원조는 쑨원” 유료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64〉 육군검열사 시절의 펑위샹(가운데). [사진 김명호] 1966년 문혁 초기, 신중국 국가의전의 창시자 위신칭(余心淸·여심청)은 홍위병들의 닦달에 치욕을 느꼈다. 집에서 목을 맸다. 4년 전부터 심사와 심문에 시달리던 시중쉰(習仲勛·습중훈)은 옛 동료의 자살 소식에 가슴을 쳤다. 훗날 측근에게 이런 말을 했다. ...
  • 뉴욕으로 떠난 펑위샹 “장제스는 제2의 히틀러”

    뉴욕으로 떠난 펑위샹 “장제스는 제2의 히틀러” 유료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63〉 1935년 12월 2일, 항일을 결심한 장제스(앞줄 오른쪽 넷째와 다섯째 중간)와 펑위샹(앞줄 오른쪽 여섯째 뒤쪽)이 국민당 중앙집행위원들과 쑨원 능을 참배했다. 앞줄 오른쪽 여덟째가 중앙집행 위원장 위유런(于右任). [사진 김명호] 1937년 7월 7일, 베이징 교외에서 중·일 양국이 무력 충돌했다. 국·공 양당은 합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