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법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응답하라, 김명수

    [노트북을 열며] 응답하라, 김명수 유료

    이가영 사회1팀장 무죄, 무죄, 무죄, 무죄. 지난 13, 14일 잇따라 열린 법관 4명에 대한 재판 결과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해 기소된 현직 법관에 대한 사법부의 첫 판단이었다. 공무상기밀누설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가 적용된 신광렬·조의연·성창호·임성근 판사는 모두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검찰이 항소 의지를 밝히면서 이들은 앞으로도 상당 ...
  • “타다 비싸도 타는 건 시장의 선택…건설적 해법 찾아야”

    “타다 비싸도 타는 건 시장의 선택…건설적 해법 찾아야” 유료

    ... 열쇠는 국회와 국토교통부로 넘어갔다.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 여객자동차법 개정안(타다 금지법)이 관건이다. 국토부는 타다 금지법을 예정대로 밀고 가겠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법부 판단으로 사회적 갈등이나 논란이 해소되는 게 아니다”며 “(택시 등과의)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려면 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아마도 기존 큰 틀은 그대로 ...
  •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유료

    노태악 “법관의 정치권 직행 현상에 대해 사법부 독립을 훼손한다는 비판과 논란을 잘 알고 있습니다.” 노태악(58·사법연수원 16기·사진) 대법관 후보자는 19일 예정된 국회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탄희·이수진·최기상 전 판사의 총선 출마와 관련, 사법의 정치화를 우려하는 여론에 대한 견해를 묻는 대목에서다. 노 후보자는 “국민의 입장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