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보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울 와서 미국 때린 왕이 “일방주의가 세계평화 최대 위협”

    서울 와서 미국 때린 왕이 “일방주의가 세계평화 최대 위협” 유료

    ... “그간 양국관계 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성과를 평가하고 다소 미진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진한 부분'은 사드 보복을 뜻한다. 이와 관련, 양측은 차관급 인문교류 촉진위원회와 전략대화 채널 등을 곧 열어 필요한 사안을 논의하자고 합의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wisepe...
  • [서소문 포럼] 지소미아 종료 주장했던 청와대 참모들, 이라크 파병 떠올리기를

    [서소문 포럼] 지소미아 종료 주장했던 청와대 참모들, 이라크 파병 떠올리기를 유료

    ... 부시 행정부는 돈 안 주면 동맹을 끊겠다는 생각은 없었는데 트럼프 행정부에선 한·미 관계의 마지노선이 사라졌다. 일본과는 누가 이런 사태를 초래했느냐는 논쟁을 떠나 역대 최악이다. 사드 보복과 홍콩 시위 유혈 진압에서 드러났듯 중국은 이제 대놓고 억압적 대외 노선을 견지하고 있다. 더욱 고압적으로 변한 중국을 옆에 둔 채 한·일 충돌 국면에서 미국마저 외교적 전면전의 대상으로 ...
  • [김이재의 이코노믹스] 공유경제의 거대 실험장 되면서 글로벌 자본 몰려든다

    [김이재의 이코노믹스] 공유경제의 거대 실험장 되면서 글로벌 자본 몰려든다 유료

    ... 제조업체는 523개였고, 중국에선 238개로 두 배 이상 차이가 났다. 중국에서 인건비가 급격히 오르고 외국 기업에 대한 혜택이 대폭 축소되자 한국 기업들이 아세안으로 눈을 돌린 결과다. '사드' 갈등에 따른 경제 보복, 미·중 무역갈등, 홍콩 사태 등으로 투자 리스크가 계속 커지자 아세안 국가들이 중국을 대신할 '기회의 땅'으로 떠올랐다는 얘기다. 높은 성장률과 젊은 시장, 파격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