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해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얼큰·화끈·개운… 미리 가본 '군산 짬뽕 로드'

    얼큰·화끈·개운… 미리 가본 '군산 짬뽕 로드'

    ... 깔끔한 맛을 좋아해 그 방식을 유지하는 집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동죽과 바지락을 넣어 육수를 내는 '쌍용반점'의 짬뽕. [중앙포토] 군산 최고령 중식당인 '빈해원'의 별미고추초면. 볶음짬뽕이라고 보면 된다. [중앙포토] 동죽과 바지락으로 육수를 내는 '쌍용반점', 짬뽕에 달걀 프라이를 얹는 '영화원', 콩나물을 듬뿍 넣는 '왕산중화요리'도 ...
  • 구 군산세관 본관'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545호)로 지정

    구 군산세관 본관'국가지정문화재(사적 제545호)로 지정

    ... 인정받아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승격됐다. 시는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지난 6일 장미동에 소재한'옛 군산세관 본관'을 사적 제545호로 지정하고, 원도심 소재 ▲옛 남조선전기주식회사 ▲빈해원 ▲옛 조선운송주식회사 사택 ▲옛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청 관사를 문화재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사적 제545호로 지정된 옛 군산세관 본관은 1908년 건립된 건물로, 대한제국 시절 건립된 ...
  • 문화재청, 옛 군산세관 본관 사적 지정…빈해원은 문화재

    문화재청, 옛 군산세관 본관 사적 지정…빈해원은 문화재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문화재청이 6일 옛 군산세관 본관을 사적으로 지정하고 중국음식점인 빈해원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또 옛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청 관사와 군산 구 남조선전기주식회사, 옛 조선운송주식회사 사택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사적 제545호로 지정된 군산세관 본관은 군산항에 1908년 건립된 건물로서, 당시 감시계 청사와 감시 망루 등 다수의 시설물이 ...
  • 최초 국정 미술교과서·통영 한옥 가톨릭교회, 문화재 된다

    최초 국정 미술교과서·통영 한옥 가톨릭교회, 문화재 된다

    ... 건물 원형도 유지하고 있다. 등록문화재 제727호가 된 '칠곡 왜관성당'은 독일인 신부 알 슈미트(1904~1978)가 1966년 설계한 성당이다. 독특한 외부 형태와 부채꼴로 구성한 ... 공공기관이 이전하면서 나타난 군산 원도심의 공간변화를 잘 보여준다. 등록문화재 제723호 '군산 빈해원'은 1950년대 초부터 화교인 왕근석씨가 창업해 대를 이어온 중국 음식점이다. 1∼2층이 개방된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주와 군산의 매력 유료

    ... 1900년대 초기 모습도 남아있고 50년대와 80년대를 느낄 수 있는 곳도 많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3대 빵집인 이성당도, 1951년에 설립돼 기네스북에 기록된 물짜장으로 유명한 빈해원도 군산에 있다. 그리고 80년대의 삶을 경험할 수 있는 철길도 군산 관광의 매력들 중에 하나이다. 시간을 내서 경주와 군산을 방문하면 한국에 대해 더욱 많이 알 수 있을 것이다. 알파고 시나씨 ...
  • [커버스토리] 다다미방서 하룻밤,물메기탕 한 그릇…낯설고 아늑한 풍경

    [커버스토리] 다다미방서 하룻밤,물메기탕 한 그릇…낯설고 아늑한 풍경 유료

    ... 만한 '맛'이 살아있었다. 그렇다. 군산은 식도락 여행자를 설레게 하는 미식 천국이다. 군산이 자랑하는 현란한 음식, 그리고 간식까지 섭렵하려면 쉼 없이 먹어도 사나흘이 부족할 정도다. 빈해원 별미고추초면과 물짜장. 지금 한국에서 군산은 중화요리의 성지로 추앙받고 있다. 짬뽕에 해산물과 돼지고기를 수북이 쌓아주는 집, 춘장을 넣지 않은 '물짜장'을 파는 집, 속이 쓰릴 정도로 매운 ...
  • [커버스토리] 다다미방서 하룻밤,물메기탕 한 그릇…낯설고 아늑한 풍경

    [커버스토리] 다다미방서 하룻밤,물메기탕 한 그릇…낯설고 아늑한 풍경 유료

    ... 만한 '맛'이 살아있었다. 그렇다. 군산은 식도락 여행자를 설레게 하는 미식 천국이다. 군산이 자랑하는 현란한 음식, 그리고 간식까지 섭렵하려면 쉼 없이 먹어도 사나흘이 부족할 정도다. 빈해원 별미고추초면과 물짜장. 지금 한국에서 군산은 중화요리의 성지로 추앙받고 있다. 짬뽕에 해산물과 돼지고기를 수북이 쌓아주는 집, 춘장을 넣지 않은 '물짜장'을 파는 집, 속이 쓰릴 정도로 매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