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속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음주 다음 날 어지럼증·식은땀? 숙취 아닌 혈당 저하 탓일 수도

    [건강한 가족] 음주 다음 날 어지럼증·식은땀? 숙취 아닌 혈당 저하 탓일 수도 유료

    ... 난 후 느낀 저혈당 증세가 대표적이다. 한림대성심병원 내분비내과 허지혜 교수는 “술의 주요 성분인 알코올은 간에서 포도당이 새로 만들어지는 것을 방해한다”며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빈속에 술을 많이 마시거나 평소 영양 상태가 좋지 못한 사람은 음주 후 저혈당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뇨병 전 단계, 인슐린종 가능성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수 있으나 당뇨병 전 단계일 ...
  • [건강한 가족] 음주 다음 날 어지럼증·식은땀? 숙취 아닌 혈당 저하 탓일 수도

    [건강한 가족] 음주 다음 날 어지럼증·식은땀? 숙취 아닌 혈당 저하 탓일 수도 유료

    ... 난 후 느낀 저혈당 증세가 대표적이다. 한림대성심병원 내분비내과 허지혜 교수는 “술의 주요 성분인 알코올은 간에서 포도당이 새로 만들어지는 것을 방해한다”며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빈속에 술을 많이 마시거나 평소 영양 상태가 좋지 못한 사람은 음주 후 저혈당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뇨병 전 단계, 인슐린종 가능성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수 있으나 당뇨병 전 단계일 ...
  • [건강한 가족] 고향길 운전 저혈당 오면 '위험'밥 먹고 간식 챙겨 떠나야 '안전'

    [건강한 가족] 고향길 운전 저혈당 오면 '위험'밥 먹고 간식 챙겨 떠나야 '안전' 유료

    ... 교수는 “몸의 경고 신호 없이 바로 의식을 잃을 수 있다”며 “저혈당을 부르는 상황을 만들지 않는 게 최선”이라고 조언했다. 당뇨를 앓고 있다면 끼니를 거르는 상황을 피해야 한다. 빈속에 운전하면 음식물 섭취량이 부족해 저혈당이 오기 쉽다. 당뇨병 환자는 하루 세끼 정량 식사가 기본이다.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정인경 교수는 “명절 연휴엔 예상보다 길이 더 막혀 식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