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센트 브룩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끔찍한 유엔사 해체, 안보 허문다

    [남정호의 시시각각] 끔찍한 유엔사 해체, 안보 허문다 유료

    남정호 논설위원 웨스트포인트 사상 첫 흑인 생도 대장이었던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두 번의 한국 근무에다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를 정도로 알아주는 지한파다. 여간해선 언성을 ... 못하게 통제해야 한다”는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의 최근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다. 브룩스는 “유엔이 창설한 조직을 부정한다는 것 자체가 끔찍한 발언”이라며 최근 국내에서 일고 있는 ...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육신은 사라졌지만 노병은 죽지 않았다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육신은 사라졌지만 노병은 죽지 않았다 유료

    ... 2번에 합참의장까지 맡았다. 90세가 넘어서도 군부대를 찾아 후배들에게 옛 경험을 전했다. 그의 전투는 죽을 때까지 끝나지 않았다. 이런 까닭에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은 백 장군을 존경했다.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백 장군 영결식에 보낸 화상에서 “백선엽 대장의 전장에서 용기, 한·미 동맹을 위한 인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헌신은 영원히 기억돼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
  • 에이브럼스 “전우여 안녕히 가시라”…당·청, 안장식 안 왔다

    에이브럼스 “전우여 안녕히 가시라”…당·청, 안장식 안 왔다 유료

    ... 안타깝다”고도 말했다. 역대 주한미군사령관들도 추모 메시지를 보냈다. 버웰 벨 전 사령관은 “백 장군은 미국 독립전쟁을 승리로 이끈 조지 워싱턴과 같은 한국군의 아버지”라고 했고, 빈센트 브룩스 전 사령관은 “백 장군의 한·미 동맹에 대한 영향을 측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안장식에서 고인의 부인 노인숙 여사(94·사진 왼쪽)가 부축을 받은 채 6·25전쟁 격전지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