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곤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한국의 55년생, 일본의 47년생

    [서소문 포럼] 한국의 55년생, 일본의 47년생 유료

    ...) 통계로 드러난다. 2018년 기준 고령 인구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최상위다. 36개국 중 65~69세는 47.6%로 2위, 70~74세는 35.3%로 1위다. 주로 생계비 때문이다. 빈곤율도 두드러진다. 부동산을 뺀 가처분소득 중윗값의 절반 미만으로 사는 고령 빈곤율이 43.8%로 1위다. OECD 평균은 13.5%다. 부동산을 가처분소득에 넣어도 고령 빈곤율은 31%다(한국금융연구원 ...
  • 문 대통령 “경제체질 바꾸기 정책 성과 보인다”…분배지표 개선 거론

    문 대통령 “경제체질 바꾸기 정책 성과 보인다”…분배지표 개선 거론 유료

    ... “위축됐던 경제 심리도 살아나고 있다”면서 “주식시장이 살아나는 것도 경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것을 반영한다”고 긍정적인 말들을 이어갔다. '지니계수' '소득5분위 배율' '상대적 빈곤율' 등 3대 분배지표의 개선을 거론하며 “매우 의미 있는 성과가 있었다”고도 자평했다. 청와대 내부엔 “수치상 성과가 나쁘지 않은데 체감 경기가 좋지 않다는 점만 부각되고 있다”는 인식이 ...
  • “일자리 회복세 뚜렷” 뼈아픈 지표 빼고 자찬

    “일자리 회복세 뚜렷” 뼈아픈 지표 빼고 자찬 유료

    ... 단기 일자리를 앞세워 민간 고용 부진의 심각성을 가리려 한 게 문제”라고 말했다. 40대 및 제조업 고용 부진은 문 대통령도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니계수, 5분위 배율, 상대적 빈곤율 등 3대 분배지표가 모두 개선됐다”며 “특히 1분위(소득 하위 20%) 계층의 소득이 증가세로 전환됐다”고 강조했다. 1분위 계층의 소득이 어디서 늘었는지 들여다보면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