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엔날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윤규 건축이 삶을 묻다] 한 곳에만 살 수 있나? 언제 어디로든 떠난다

    [장윤규 건축이 삶을 묻다] 한 곳에만 살 수 있나? 언제 어디로든 떠난다 유료

    ... '아방가르드적 상상력'이 탁월한 이 유기적 조직체는 건물인 동시에 운송수단이다. 집이 한 곳에 뿌리를 내리는 것이 아니라 언제든 움직일 수 있다는 발상의 전복을 시도했다. 2008년 베네치아비엔날레 건축전에서 중국 건축가 그룹 매드(MAD)가 제시한 '수퍼스타: 모바일 차이나타운'은 더욱 전위적이다. 별 모양의 이동도시를 구상했다. 지구촌 곳곳의 낡고 침침한 차이나타운을 디지털 세상에 ...
  • 색을 보지 말고 '시각적 촉감'을 느껴라

    색을 보지 말고 '시각적 촉감'을 느껴라 유료

    최상철의 '無物13-9'(2013), 97ㄹx145.5㎝. [사진 박여숙화랑] '단색화'는 2010년대 들어 한국 미술시장의 가장 뜨거운 이슈였다. 비엔날레에서, 아트페어에서 '단색화'는 곧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말로 여겨지기도 했다. 서양 미술사조의 '모노크롬 페인팅(Monochrome painting)'과 일견 유사성을 갖고 있지만, 그와 다르다는 의미에서 ...
  • 색을 보지 말고 '시각적 촉감'을 느껴라

    색을 보지 말고 '시각적 촉감'을 느껴라 유료

    최상철의 '無物13-9'(2013), 97ㄹx145.5㎝. [사진 박여숙화랑] '단색화'는 2010년대 들어 한국 미술시장의 가장 뜨거운 이슈였다. 비엔날레에서, 아트페어에서 '단색화'는 곧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말로 여겨지기도 했다. 서양 미술사조의 '모노크롬 페인팅(Monochrome painting)'과 일견 유사성을 갖고 있지만, 그와 다르다는 의미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