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상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굿피플, 코로나19 극복 위해 아프리카에 물품 지원

    굿피플, 코로나19 극복 위해 아프리카에 물품 지원

    ... 지원했으며 특히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케냐 몸바사에서는 부가(Vuga), 음슬와(Msulwa) 등 인근 7개 지역에 8천 달러 상당의 옥수수가루를 전달했다. DR콩고에는 2만 달러 상당의 비상식량과 위생용품, 손세정제 및 마스크 등의 보건용품을 지원했다. 이외에 모든 사업장에 예방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하고 보건소와 배분현장에서는 주민들에게 예방 방법을 교육했다. 인구의 약 77%가 ...
  • [사설] 양형 기준도, 김영란법 취지도 무시한 유재수 판결

    ... 멈추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상당한 비위가 확인됐는데도 징계나 고발 대신 영전을 거듭했다. 우여곡절 끝에 재판에 넘겨진 유 전 부시장을 지난 22일 서울동부지법이 집행유예로 풀어준 것은 이런 비상식의 정점이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유 전 부시장을 기소하며 “전형적인 탐관오리”라고 표현했다. 현금 수수는 기본이고 책 강매, 항공권이나 명절 선물 대리 결제, 골프텔 공짜 이용, 전세금을 ...
  • 나눔의집 기부금 수십 억 쌓여있지만…직원들 "수당 못 받아"

    나눔의집 기부금 수십 억 쌓여있지만…직원들 "수당 못 받아"

    ... 말해서… 이런 식으로 성적 발언도 많이 하고요.] 안 소장은 JTBC 취재진과 만나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안신권/나눔의집 소장 : 아니 뭐 그런 비상식적인 발언을 해요. 말이 안 되는 거죠. '협력업체와 오늘 저녁을 먹는데…' 그 정도만 얘기했지.] 시간 외 근로수당 미지급 건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사안'이라고 ...
  • "20년 근무, 수당 못 받아…나눔의집 소장 '여성 비하' 발언도"

    "20년 근무, 수당 못 받아…나눔의집 소장 '여성 비하' 발언도"

    ... 말해서… 이런 식으로 성적 발언도 많이 하고요.] 안 소장은 JTBC 취재진과 만나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안신권/나눔의집 소장 : 아니 뭐 그런 비상식적인 발언을 해요. 말이 안 되는 거죠. '협력업체와 오늘 저녁을 먹는데…" 그 정도만 얘기했지.] 시간 외 근로수당 미지급 건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사안'이라고 답했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양형 기준도, 김영란법 취지도 무시한 유재수 판결 유료

    ... 멈추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상당한 비위가 확인됐는데도 징계나 고발 대신 영전을 거듭했다. 우여곡절 끝에 재판에 넘겨진 유 전 부시장을 지난 22일 서울동부지법이 집행유예로 풀어준 것은 이런 비상식의 정점이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유 전 부시장을 기소하며 “전형적인 탐관오리”라고 표현했다. 현금 수수는 기본이고 책 강매, 항공권이나 명절 선물 대리 결제, 골프텔 공짜 이용, 전세금을 ...
  • 집콕에 해외 사재기 효과까지…식품 실적 '호호'

    집콕에 해외 사재기 효과까지…식품 실적 '호호' 유료

    ... 밝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1분기 매출 5조7248억원, 영업이익 2310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09%, 28.98%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비상식량으로 통하는 라면도 수요가 급증하면서 관련 업계 실적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양식품의 지난 1분기 매출은 149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4.2% ...
  • 곽상도 “성추행 접수부터 공증까지 친문울타리서 이뤄져”

    곽상도 “성추행 접수부터 공증까지 친문울타리서 이뤄져” 유료

    ... 이상한 곳은 부산성폭력상담소다. 피해자를 보호하고 '2차 가해'를 막겠다면 정치색이 강한 법무법인은 당연히 피했어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절대 맡겨서는 안 될 법무법인 부산을 골라서 '공증'을 맡긴 것이다. 비상식적일 뿐만 아니라 어떤 의도가 있지 않고는 이럴 수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