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누군가 해야 한다, 어떡하든 막아내야 한다”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누군가 해야 한다, 어떡하든 막아내야 한다” 유료

    ...성식 복지전문기자 누군가 해야 한다. 그런데 그 누군가가 하필 나라면- . 이런 고민을 마다하고 누군가를 자처한 데가 있다. 대구동산병원 의료진이 주인공이다. 신종코로나(코로나19) 비극이 벌어지는 대구에서 동산병원이 코로나 전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동산병원은 민간병원이다. 정부에서 한 푼 지원받지 않는다. 그런데 병원을 통째로 비우고 코로나 전담병원(지역거점병원)에 손을 들었다. ...
  • [이하경 칼럼] 코로나 최고 숙주는 문재인 정부의 중국 눈치보기다

    [이하경 칼럼] 코로나 최고 숙주는 문재인 정부의 중국 눈치보기다 유료

    ... 않으면 악몽이 한반도를 덮칠 수 있다. 중국은 확진자 통계도 조작한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그런 나라와는 이익공동체는 가능해도 운명공동체는 될 수 없다. 스탈린은 “한 사람의 죽음은 비극이다. 그러나 100만 명의 죽음은 통계일 뿐이다”고 했다. 전체주의 국가에서 존재의 개별성, 고유성은 무시된다. 인권은 사치다. 봉쇄된 도시에서 방치된 사람들이 죽어나가는 오늘의 중국도 ...
  • [현장에서] 중국이 한국에 주는 코로나사태 교훈 세 가지

    [현장에서] 중국이 한국에 주는 코로나사태 교훈 세 가지 유료

    ... 방호복에 이름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23일 2442명을 기록했다. 생명을 위협받는 중증 환자는 1만968명이나 된다. 중국의 비극은 17년 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 교훈을 망각한 데서 비롯했다. 바이러스를 옮기는 야생동물을 별미로 즐기고 사태가 터져도 축소로 일관하다 화를 불렀다. 한데 안타깝게도 우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