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교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취재일기] 교육부, 수능 가채점 회피…학생들만 애먼 고생 유료

    ... 가채점 결과를 내놔봐야 '득보다 실이 많다'고 판단한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온다. 교육부가 현실을 외면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학부모에게 돌아간다. 더구나 입시 개편으로 학생부 비교과가 폐지되면 수능 최저를 적용하는 대학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앞으로 더 많은 학생·학부모가 사교육업체에서 발표하는 예상 등급 컷으로 인생을 건 '도박'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사교육을 ...
  • [노트북을 열며] 19번째 대입 흑역사

    [노트북을 열며] 19번째 대입 흑역사 유료

    ... 사이의 절충안에 가깝다. 이대로라면 대입 지형이 '4:4:2(수능:학종:사회통합)'로 재편될 텐데, 벌써 교사 사이에선 “죽음의 트라이앵글이 부활할 것”이란 걱정이 나온다. 논술과 학생부 비교과를 폐지하면 수능·내신이 중요해지는데, 대학이 면접 등 대학별 고사를 강화하면 수험생은 새로운 삼중고에 빠질 수 있다. 개편안은 대통령이 공정성 강화를 지시한 지 석 달, 정시 확대를 언급한 ...
  • 학종파 “죽음의 트라이앵글 부활” 정시파 “학종 개선 미흡”

    학종파 “죽음의 트라이앵글 부활” 정시파 “학종 개선 미흡” 유료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입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뉴시스] 28일 서울 소재 대학 16곳의 정시 비중을 40% 이상 늘리고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비교과 활동(동아리·봉사·수상경력·독서)을 폐지하겠다는 교육부의 발표가 나오자 정시 확대, 학종 유지를 각각 주장해 온 양측 모두 “매우 미흡하고 실망스러운 결정”이라며 비판했다. 정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