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지스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퍼트는 사랑을 싣고…자리 잡는 자선 골프대회

    퍼트는 사랑을 싣고…자리 잡는 자선 골프대회 유료

    자선 골프대회가 자리 잡아가고 있다. 사진은 21일 열린 브리지스톤 대회. [사진 브리지스톤] 브리지스톤을 수입하는 석교상사는 2002년 처음 사회 공헌활동을 시작했다. 2005년부터는 골프 회사라는 점을 살려 자선 골프대회를 열었다. 출발은 미약했다. 첫해 모은 돈이 750만 원에 불과했다. 자선이라는 이름을 붙이기에 민망한 수준이었다. 브리지스톤은 자체 ...
  • 퍼트는 사랑을 싣고…자리 잡는 자선 골프대회

    퍼트는 사랑을 싣고…자리 잡는 자선 골프대회 유료

    자선 골프대회가 자리 잡아가고 있다. 사진은 21일 열린 브리지스톤 대회. [사진 브리지스톤] 브리지스톤을 수입하는 석교상사는 2002년 처음 사회 공헌활동을 시작했다. 2005년부터는 골프 회사라는 점을 살려 자선 골프대회를 열었다. 출발은 미약했다. 첫해 모은 돈이 750만 원에 불과했다. 자선이라는 이름을 붙이기에 민망한 수준이었다. 브리지스톤은 자체 ...
  • [골프특집] '슈퍼 루키' 조아연 공 주세요

    [골프특집] '슈퍼 루키' 조아연 공 주세요 유료

    ... 평가다. '골프 여제' 박인비를 비롯해 전인지, 김하늘, 남자 선수로는 PGA 투어 장타자 캐머런 챔프와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 등이 사용하고 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등장해 “타이거 우즈 볼, 좋아요”, “대박”을 외치며 화제가 된 브리지스톤의 'TOUR B XS 타이거 우즈 에디션'은 우즈 효과에 힘입어 방송처럼 대박이 났다. 이지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