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루클린 네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유료

    ... 후보로 꼽힌다. 올림픽 때마다 화려한 선수들이 총출동하는 미국 농구 드림팀도 빼놓을 수 없다. 도쿄올림픽에서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하는 스타들이 대거 포함됐다.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브루클린 네츠에서 뛰는 케빈 듀랜트(33·미국)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7500만 달러(855억원)를 번 그는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중 '최고 부자'다. 듀랜트는 이미 2012년 런던 대회와 2016년 ...
  •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조코비치는 첫 '골든 그랜드 슬램', 러데키는 최다 금 도전 유료

    ... 후보로 꼽힌다. 올림픽 때마다 화려한 선수들이 총출동하는 미국 농구 드림팀도 빼놓을 수 없다. 도쿄올림픽에서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하는 스타들이 대거 포함됐다.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브루클린 네츠에서 뛰는 케빈 듀랜트(33·미국)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7500만 달러(855억원)를 번 그는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중 '최고 부자'다. 듀랜트는 이미 2012년 런던 대회와 2016년 ...
  • 최강 트리오 1명 빠졌어도 브루클린 먼저 1승

    최강 트리오 1명 빠졌어도 브루클린 먼저 1승 유료

    밀워키 로페즈(오른쪽) 덩크를 함께 저지하는 브루클린 어빙(왼쪽)과 듀랜트. [AFP=연합뉴스] “최악의 시나리오로 경기를 시작했지만, 승리하는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었다.” 미국 USA투데이는 6일(한국시각) 미국 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의 '빅3' 중 두 명인 케빈 듀랜트와 카이리 어빙을 칭찬했다. 나머지 한 명인 스타 가드 제임스 하든(32)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