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루클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포커스] 'NL 2루수 신인왕'…시작된 김하성의 '무한도전'

    [IS 포커스] 'NL 2루수 신인왕'…시작된 김하성의 '무한도전' 유료

    ... 윈필드, 제이크 피비, 트레버 호프먼을 비롯한 스타급 플레이어를 배출한 팀이다. 그러나 유독 신인왕과는 거리가 멀었다. 신인왕만 통산 18명 배출한 '지구 라이벌' LA 다저스(전신 브루클린 포함)와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김하성의 신인왕 도전은 샌디에이고 구단의 역사를 새로 쓸 좋은 기회이다. 송재우 MBC SPORTS+ 해설위원은 "수비력 하나로 신인왕을 받으려면 모두가 ...
  • 하든, 브루클린 데뷔전서 트리플더블…NBA 역사상 7번째

    하든, 브루클린 데뷔전서 트리플더블…NBA 역사상 7번째 유료

    지난주 블록버스터 같은 트레이드의 주인공이었던 제임스 하든(32)이 브루클린 네츠 데뷔전에서 트리플 더블을 기록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슈팅 가드로 꼽히는 하든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1시즌 올랜도 매직과의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39분 47초 동안 32득점 12리바운드 14어시스트 4스틸을 기록했다. ...
  • 하든·듀랜트·어빙, 게임 속 트리오가 현실이 됐다

    하든·듀랜트·어빙, 게임 속 트리오가 현실이 됐다 유료

    제임스 하든, 케빈 듀랜트, 카이리 어빙(왼쪽부터). 미국 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 특급 가드 제임스 하든(32)이 4각 트레이드를 거쳐 브루클린 네츠로 전격 이적했다. 하든을 품에 안은 네츠는 케빈 듀랜트(33), 카이리 어빙(29)까지, 톱클래스 삼각편대를 완성하며 우승 후보로 급부상했다. ESPN 등 미국 주요 스포츠 미디어는 14일 “휴스턴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