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래지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의 시시각각] 여자 아이돌로 산다는 것

    [양성희의 시시각각] 여자 아이돌로 산다는 것 유료

    ... 주체가 되는 건 용납할 수 없다며 '삼촌팬'들이 진노했다. 설리는 최근 젊은 여성들 사이에 확산되는 '노브라' 트렌드의 선두주자이기도 했다. 내 몸, 내 옷차림의 결정권은 내게 있고, “브래지어는 건강에도 안 좋고 액세서리일 뿐”이라며 노브라 셀카를 올렸다. 인격살인에 가까운 성희롱 성 댓글이 잇따랐다. 보통은 감추고 싶어하는 이상한 표정이나 노골적으로 롤리타 콤플렉스를 연상케 ...
  • 악플 시달리던 설리 숨진 채 발견

    악플 시달리던 설리 숨진 채 발견 유료

    ...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설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팬들과 소통하는 인플루언서였다. 속옷 착용 등으로 논란이 일자 “브래지어는 건강에도 좋지 않고 액세서리일 뿐”이라며 '여성의 노브라 권리'를 주장해 사회적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끊임없는 악플에 시달렸다. 2016년 11월엔 손목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는데 당시도 ...
  • [e글중심] 노브라, 노 브라블럼

    [e글중심] 노브라, 노 브라블럼 유료

    e글중심 당당함이 보기 좋았다고들 합니다. 연예인 설리와 화사가 '노브라(No Bra)' 차림으로 대중 앞에 나타났습니다. “브래지어 자체가 건강·소화에 좋지 않다”는 이유였습니다. “브래지어는 액세서리일 뿐, 필수가 아닌 개인의 선택”이라고도 했습니다. 흘끔거림에 대해서는 “시선 강간”이라고 펀치를 날렸습니다. 그러자 “공공장소에서 남을 불편하게 만든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