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메츠 가뇽, KBO 리그행 유력…지방 구단과 이적료 협상

    메츠 가뇽, KBO 리그행 유력…지방 구단과 이적료 협상

    ... 않는다면 계약은 거의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지명(밀워키)을 받은 가뇽은 2018년 7월 뉴욕 메츠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올 시즌에는 메츠 불펜 투수로 18경기에 나와 3승 1패 평균자책점 8.37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통산(2년) 성적은 5승 2패 평균자책점 7.32이다. 마이너리그 경력이 탄탄하다. 통산(9년) 223경기(선발 ...
  • [IS 도쿄] '日 야구 자존심' 야마구치, 피홈런 2개…1이닝 강판 굴욕

    [IS 도쿄] '日 야구 자존심' 야마구치, 피홈런 2개…1이닝 강판 굴욕

    ... 허용했다. 첫 3구가 이번에도 모두 볼이었고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에서 던진 5구째가 실투였다. 양의지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지만 이나바 아츠노리 일본 대표팀 감독은 2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1회 투구수 26개. 이 중 스트라이크는 46%인 12개에 불과했다. 일본이 자랑하는 에이스가 무너졌다. 야마구치는 올해 15승 4패 평균자책점 2.91을 기록한 요미우리의 ...
  • [프리미어12] 김상수 2루-허경민 3루, 결승전 선발 투입

    [프리미어12] 김상수 2루-허경민 3루, 결승전 선발 투입

    ... 수퍼 라운드 미국전에서 승리를 거둔 에이스 양현종이 다시 출격한다. 김 감독은 "양현종 뒤에 모든 투수가 대기한다. 양현종이 상대 선발과 싸우면서 자기 역할을 한다고 보고, 타이밍 맞춰 불펜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들에게 기쁨을 주는 경기하고 싶다. 아마 현종이가 대강 하고 내려오진 않을 것이다. 그래도 개수를 물으면서 본인이 힘 떨어졌다고 하면 교체하려고 한다. ...
  • [IS 도쿄코멘트] '스무살 한일전 등판' 김광현, "이승호가 계보 이어주길"

    [IS 도쿄코멘트] '스무살 한일전 등판' 김광현, "이승호가 계보 이어주길"

    ... 이어줬으면 좋겠다"며 "나 역시 계속 응원해줄 것"이라고 후배의 성장을 바랐다. 김광현은 17일 결승전에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선발 투수는 양현종이지만, 상황에 따라 김광현이 불펜으로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김광현은 이와 관련해 "오늘도 중요하지만, 내일 경기가 더 중요하다"며 "무조건 이길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도쿄=배영은 기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속구 트리오, 뒷문을 부탁해

    강속구 트리오, 뒷문을 부탁해 유료

    수퍼 라운드 남은 2경기에서 불펜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한국 야구대표팀 불펜의 중심 하재훈·조상우·고우석(왼쪽부터). [연합뉴스] 오른손 파이어볼러 삼총사의 어깨에 한국 야구대표팀의 운명이 걸렸다. 시속 150㎞대 강속구를 뿜어내는 하재훈(29·SK), 조상우(25·키움), 고우석(21·LG)으로 이어진 필승조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2019 세계...
  • 강속구 트리오, 뒷문을 부탁해

    강속구 트리오, 뒷문을 부탁해 유료

    수퍼 라운드 남은 2경기에서 불펜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한국 야구대표팀 불펜의 중심 하재훈·조상우·고우석(왼쪽부터). [연합뉴스] 오른손 파이어볼러 삼총사의 어깨에 한국 야구대표팀의 운명이 걸렸다. 시속 150㎞대 강속구를 뿜어내는 하재훈(29·SK), 조상우(25·키움), 고우석(21·LG)으로 이어진 필승조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2019 세계...
  • [IS 도쿄리포트] '日 관심집중' 한일전, 한국 선수들의 마음가짐은?

    [IS 도쿄리포트] '日 관심집중' 한일전, 한국 선수들의 마음가짐은? 유료

    ... 연합뉴스 제공 한국 선수들에게도 모처럼 맞이하는 한일전은 특별한 경기다. 프리미어12에서 대결하는 그 어떤 팀들보다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 2015년 대회에서 일본과의 개막전에 불펜 등판했던 조상우(키움)은 "당시 점수는 안 줬지만 그리 깔끔하지는 못했다. 4년이 지났으니 이번엔 더 잘하고 싶다"며 "일본과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 재미있는 승부가 될 것 같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