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신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지소미아 갈등, 베이징·모스크바·평양이 기뻐하고 있다”

    “지소미아 갈등, 베이징·모스크바·평양이 기뻐하고 있다” 유료

    ... 대화를 촉구하는 촉매자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 사정에 밝은 일본의 고위 소식통은 “미국 정부 내엔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동맹관계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불신감이 팽배해 있다”며 “22일 종료 때까지 한국에 대한 압박이 점점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 “한국 진보정권 때 징용문제 풀어야 안 뒤집혀”

    “한국 진보정권 때 징용문제 풀어야 안 뒤집혀” 유료

    ... 미국도 한국과의 향후 방위비 분담금 협상 등에서 똑같이 (안보 문제를) 바게닝 칩으로 쓸 수 있다. 한국이 지소미아에 복귀하면 미국이 가라앉을까. 난 좀 늦었다고 본다. 복귀하더라도 불신감은 있을 것이다.” 어떤 불신감인가. "미국이든 일본이든 청와대 참모들과는 대화해도 소용이 없고, 낭비라고 생각한다. 국내 정치 외에는 관심이 없고, 이데올로기 성향이 강하다고 본다. ...
  • [김승현의 직격인터뷰] “이 정도밖에 안 되는 나라인가” 수치심 느꼈다

    [김승현의 직격인터뷰] “이 정도밖에 안 되는 나라인가” 수치심 느꼈다 유료

    ... 미흡하다고 할 때는 본인이 결정해야 한다. 과거엔 의혹만 있어도 스스로 자진 사퇴했던 것을 생각하면, 끝까지 가는 것은 대통령과 정부에도 부담이 된다. 국민도 힘들게 하고 있다. (사퇴하지 않으면) 우리 사회가 선악과 진위에 대한 분별력을 상실하게 되고, 교육 현장에서는 젊은이들의 상실감과 기성세대에 대한 불신감이 커져 국가적 손해가 될 것이다.” 김승현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