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수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어 만점 5배 늘고 수학 어려웠다 유료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 만점자가 지난해보다 5배 이상 늘어났다. 지난해 '불수능'의 주범으로 꼽힌 국어가 올해는 쉬웠다는 뜻이다. 반면 수학 가·나형 모두 지난해보다 다소 어려웠다. 사회탐구는 선택 과목별 난이도 차가 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수능 응시자는 48만4737명으로 ...
  • [취재일기] 샤프 하나에도 민감한데…입시 들쑤셔서야

    [취재일기] 샤프 하나에도 민감한데…입시 들쑤셔서야 유료

    ... 제한하고 개선하는 건 어느 정도 필요한 일이다. 하지만 “학종은 안되니까 수능”이란 태도 역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올해로 도입 27년째를 맞는 수능은 2000년대 이후 거의 해마다 '불수능' '물수능'을 오가는 '널뛰기 난이도'로 혼란을 빚고 있다. 지금껏 발생한 출제 오류만 8차례에 이른다. '수능 업그레이드'를 위해 교육부는 절대평가화, 논·서술형 문항 도입 등을 언급했다. ...
  • 올해 쉬웠다지만 중간 난이도 많아 중상위권엔 '불수능'

    올해 쉬웠다지만 중간 난이도 많아 중상위권엔 '불수능' 유료

    ... 버티는 학생도 있었다. 박세은(19)양은 “국어·수학·영어 다 무난한 편이었다”고 했지만, 사예진(19)양은 “국어를 제외하고는 지난해보다 난도가 올라간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수능은 '불수능'이라 불린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됐지만, 중간 난이도 문제가 많이 출제되면서 최상위권과 중상위권의 희비가 엇갈렸다. 입시전문가들은 “초고난도 킬러문항이 없어 최상위권에게는 '물수능'이지만, 중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