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남관계 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한·미 연합훈련 이해' 북한의 역설화법이었다

    [서소문 포럼] '한·미 연합훈련 이해' 북한의 역설화법이었다 유료

    ...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지하라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 두 달 전인 7월 27일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연합훈련의) 전면적이고 영구적인 중단이야말로 북남관계 개선과 조선반도 평화보장의 선결 조건, 근본 전제”라고 주장했다. 한·미 연합훈련이야말로 북한 내부의 시선, 즉 내재적으로 접근하면 혼선을 빚을 일이 없었다. 북한이 남한을 보는 입장은 ...
  • [사설] 북한 눈치 보느라 공개도 않은 F-35A 스텔스기 배치 행사 유료

    ... 도입을 거세게 비판해 왔다. 지난 9월 노동신문을 통해서는 공군의 F-35A 도입을 두고 “북남 선언과 (9·19)군사합의에 대한 전면 부정이고 노골적인 대결 선언”이라며 대놓고 비난했다. ... 않으면 지금까지의 모든 비핵화 합의를 깨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정부가 추진 중인 남북관계 개선과 살얼음판인 비핵화 협상의 어려움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럴수록 방위력은 ...
  • 김계관·김영철 이어 최용해까지 “조선반도 중대 기로” 유료

    ...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처를 할 때에야 미국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제1부위원장은 또 “남조선(남한) 당국이 외세 의존 정책과 사대적 근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북남관계 개선은 남조선 당국이 민족 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 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할 때에만 이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북·미 실무협상을 2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