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차관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중동 첫 엑스포에 '한국 IT꽃' 핀다

    중동 첫 엑스포에 '한국 IT꽃' 핀다

    ...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기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나제엡 알 알리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권평오 KOTRA 사장, 술탄 알 샴시 UAE 외교부차관보, 전영욱 주두바이 총영사. [사진 KOTRA] 지난 9일(현지시각) 두바이 시내에서 승용차로 30분쯤 걸리는 공사 현장. 황토색 모래벌판과 파란 하늘이 만나는 지평선이 펼쳐진 곳에 타워크레인 ...
  • 북·미 연일 신경전…연말 전 대화 재개 나설까

    북·미 연일 신경전…연말 전 대화 재개 나설까

    ... 나토 수뇌자 회의 기간 우리에 대한 재미없는 발언을 하였다는데 대해 전해 들었다. 우리 무력의 최고사령관도 이 소식을 매우 불쾌하게 접했다.] 그러자 이번엔 하이노 클링크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가 "대북 군사 옵션이 철회된 적이 없다"고 분명히 한 뒤 북한에게 "어리석은 행동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이 군부의 입을 빌려 강경 발언을 내놓자, 미국 역시 국방부 관계자가 공세를 ...
  • 최선희, 트럼프 비난하면서도 "실언이면 다행"…수위 조절?

    최선희, 트럼프 비난하면서도 "실언이면 다행"…수위 조절?

    ... 강도높은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북한이 '성탄절 선물로 무엇을 받을지는 미국의 선택에 달렸다'고 포문을 열자 트럼프가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어제는 클링크 국방부 부차관보가 무력 사용 선택권은 한 번도 철회된 적이 없고, 외교팀이 아닌 국방부가 상황을 주도하는 때가 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트럼프 발언을 "즉흥적으로 불쑥 튀어나온 실언"으로 ...
  • 미국 “군사옵션 내려놓은 적 없다”…북·미 계속 커지는 말폭탄

    미국 “군사옵션 내려놓은 적 없다”…북·미 계속 커지는 말폭탄

    클링크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서 “군사적 선택권을 한 번도 내려놓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클링크는 “군은 공격을 억지하기 위해 존재하는데, 억지에 실패할 경우는 적과 싸우는 게 임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동맹재단과 헤리티지재단이 주최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회의'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동 첫 엑스포에 '한국 IT꽃' 핀다

    중동 첫 엑스포에 '한국 IT꽃' 핀다 유료

    ...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기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나제엡 알 알리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권평오 KOTRA 사장, 술탄 알 샴시 UAE 외교부차관보, 전영욱 주두바이 총영사. [사진 KOTRA] 지난 9일(현지시각) 두바이 시내에서 승용차로 30분쯤 걸리는 공사 현장. 황토색 모래벌판과 파란 하늘이 만나는 지평선이 펼쳐진 곳에 타워크레인 ...
  • 중동 첫 엑스포에 '한국 IT꽃' 핀다

    중동 첫 엑스포에 '한국 IT꽃' 핀다 유료

    ...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기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나제엡 알 알리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권평오 KOTRA 사장, 술탄 알 샴시 UAE 외교부차관보, 전영욱 주두바이 총영사. [사진 KOTRA] 지난 9일(현지시각) 두바이 시내에서 승용차로 30분쯤 걸리는 공사 현장. 황토색 모래벌판과 파란 하늘이 만나는 지평선이 펼쳐진 곳에 타워크레인 ...
  • 미국 “군사옵션 내려놓은 적 없다”…북·미 계속 커지는 말폭탄

    미국 “군사옵션 내려놓은 적 없다”…북·미 계속 커지는 말폭탄 유료

    클링크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서 “군사적 선택권을 한 번도 내려놓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클링크는 “군은 공격을 억지하기 위해 존재하는데, 억지에 실패할 경우는 적과 싸우는 게 임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동맹재단과 헤리티지재단이 주최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회의'에서 ...